;

'938일간의 기다림'…송가인은 목 놓아 노래했다

'2022 송가인 전국투어 콘서트-연가'
28일 첫 공연 핑크색 5000관객 만석 응원
29일 서울 이어 대구, 전주, 인천 등 예정
  • 등록 2022-05-29 오전 9:09:31

    수정 2022-05-29 오전 9:09:31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938일만의 재회다. 가수 송가인이 그 기간 동안 자신을 잊지 않고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목 놓아 노래했다.

송가인은 28일 오후 5시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송가인 전국투어 콘서트-연가(戀歌)’를 성료했다. 이날 공연은 전국투어 콘서트의 출발을 알리는 자리였다. 공연장은 송가인 팬덤의 상징색인 핑크색 관중으로 가득 찼다. 5000여 석의 좌석이 모두 매진됐다. 팬덤 ‘어게인’은 뜨거운 함성으로 송가인을 응원했다.

송가인은 지난 2019년 11월 3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송가인 리사이틀 AGAIN’ 이후 무려 938일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여만의 단독 공연이라 의미가 남달랐다.

송가인은 오랜만에 만나는 팬들의 뜨거운 함성에 크게 감동했다. 1층은 물론 2층, 3층까지 꽉 들어찬 팬들을 바라보며 연신 눈시울을 붉혔다. 송가인은 자신을 연호하고 손을 흔드는 팬들을 위해 노래로 아낌없이 보답했다.

공연의 품격은 남달랐다. 송가인은 이날 공연에서 지난 달 발매한 정규 3집 ‘연가’의 수록곡과 히트곡, 트롯 메들리 등을 라이브로 소화했다. 국악인 출신에 트롯 경연 프로그램 ‘미스트롯’ 우승자로 이미 실력을 검증받은 송가인의 노래는 팬들에게 깊은 울림을 줬다. 송가인은 자신의 음악적 뿌리인 국악과 접목한 3집 수록곡 ‘월하가약’ 라이브도 이날 공연에서 최초로 선보였다.

팬서비스도 돋보였다. 송가인은 공연 중 객석으로 다가가 팬들과 교감했다. 이벤트에서는 팬들에게 홍삼과 사인CD 등도 선물했다. 공연 직후에는 공연장 밖으로 나가 팬들과 작별 인사를 나눴다.

송가인의 전국 투어의 서울 공연은 29일 오후 5시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이어진다. 내달 4일 대구 엑스코, 11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야외공연장, 7월 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등에서도 열릴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