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법쩐', 배우 손은서의 화양연화 [인터뷰]①

  • 등록 2023-02-22 오전 7:00:00

    수정 2023-02-22 오전 7:00:00

손은서(사진=저스트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도전이었던 ‘카지노’·‘법쩐’, 비슷한 시기에 공개된 두 작품이 나란히 좋은 반응을 얻어 뿌듯한 마음이에요.”

배우 손은서가 디즈니+ ‘카지노’와 SBS 금토드라마 ‘법쩐’, 비슷한 시기에 공개된 두 작품으로 호평을 받으며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최근 이데일리와 만나 진행한 인터뷰에서 손은서는 “‘카지노’의 소정, ‘법쩐’의 세희 두 역할이 비슷하지만 다른 면이 있어 ‘해석하기 나름이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 안에서 다르게 잘 표현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두 작품에 임하게 된 마음가짐을 털어놨다.

촬영 시점은 달랐지만, 비슷한 시기에 방송된 두 드라마. 한 배우가 두 작품에 출연하는 것이 시청자들의 몰입을 방해할 수 있지만, 손은서는 그렇지 않았다. 철저하게 다른 인물을 표현해내며 오히려 극의 집중을 높였다. 이는 손은서의 섬세한 노력 덕분.

손은서는 “김소정은 처해있는 현실이 가장 중요한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명세희는 앞으로 올라갈 곳을 바라보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며 “두 인물 모두 돈과 관련이 있지만, 명세희는 출세나 명예를 더 우선시 하는 느낌이라 그런 데서 차별점을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손은서는 두 역할을 표현하기 위해 마음가짐부터 표현까지 섬세하게 차이를 두며 다가갔다. 그는 “김소정은 드러내면서 욕망을 내비쳤고 명세희는 숨겼다. 현모양처로 굴기도 하고 남편을 구슬리고 내조를 하면서 원하는 바를 이루려고 했다”며 “두 캐릭터가 다른 모습이 있어 연기하는 입장에서도 재미있었다”고 털어놨다.

말투에도 변화를 줬다. 그는 “소정 캐릭터는 대사를 할 때 빠른 편이고, 명세희는 제가 평소에 말하는 것보다 더 천천히 얘기하려고 했다”며 “명세희가 대사가 많고 신이 많은 것이 아니라, 뉘앙스로 전달을 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법쩐’ 스틸컷(사진=레드나인 픽쳐스)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장사꾼’ 은용과 ‘법률기술자’ 준경의 통쾌한 복수극 ‘법쩐’에서 명세희는 명동 사채왕 명회장(김홍파 분)의 딸이자 특수부 부장검사 황기석(박훈 분)의 아내. 청와대라는 최종 꿈을 위해 달려가는 인물이다. 그것을 위해선 아버지도 버릴 수 있는 인물.

반면 ‘카지노’는 우여곡절 끝에 카지노의 왕이 된 한 남자가 일련의 사건으로 모든 것을 잃은 후 생존과 목숨을 걸고 게임에 복귀하는 강렬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손은서는 승무원 출신의 호텔 매니저 김소정 역을 연기했다. 욕심 때문에 비극의 맞는 인물.

손은서의 노력 덕분에 ‘카지노’의 김소정과 ‘법쩐’의 명세희는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캐릭터로 완성됐다.

특히 ‘법쩐’의 명세희는 짧은 분량에도 강렬한 임팩트와 궁금증을 남겼다. 그는 “김소정은 남의 대사를 빌려서라도 전사에 대해 나오는 것이 있는데, 명세희는 없었다”며 “왜 청와대를 가고 싶은 지도 나오지 않아서 저 스스로 생각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빠는 돈이 많은 인물이지만 사채업자라는 꼬리표를 가진 인물이다. 그래서 재벌가와 선이 그어졌을 거다. 그들과 경계가 있다보니 자격지심도 있었을 거고, 그걸 넘기 위해 청와대를 가고자 했던 것 같다”며 “명세희 캐릭터를 연기할 땐 그런 욕망을 수면 위로 드러내지 않고 남편의 내조, 아빠와의 거래 등 줄타기를 하는 것에 초점을 두려고 했다”고 말했다.

‘카지노’ 김소정에 대해서는 “가난이라는 게 지긋지긋하고 뭘 해야 하는데 한국에선 생활할 수 없고. 쉽게 내가 원하는 걸 얻기 위해서는 그렇게 해야한다는 걸 터득한 것 같다”며 “돈에 대해 절박했고 차무식이라는 인물이 어느 정도 잔인한지, 직접적으로 느끼지 못했기 때문에 돌발적인 상황을 만들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손은서(사진=저스트엔터테인먼트)
‘카지노’에서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한 것에 대해서는 “다들 놀랐다고 하더라”며 “파트2까지 이어지려면 제가 죽는 게 맞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두 작품을 통해 동시에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 손은서. ‘법쩐’도, ‘카지노’도 그동안의 손은서의 얼굴이 아닌, 새로운 이미지였기 때문에 더 의미가 깊다. 앞으로의 연기가 더 기대되는 이유도 이 때문.

손은서는 “이미지 변신에 대한 욕심도 있었다”며 “그런 의미에서 ‘카지노’는 도전이었던 캐릭터다. 그동안 하지 않았던 캐릭터”라고 말했다.

두 작품 모두 짧은 분량이지만 일당백 활약을 했다는 점에서도 공통점이 있다. 그는 “분량이 중요하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며 “‘카지노’, ‘법쩐’을 하면서는 극 안에서 임팩트를 줄 수 있는 역할이라, 제 안에서 (갈증이)채워진 느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다작을 하는 배우는 아니었다”며 “다양한 역할을 못해봐서 아쉽다. 해보지 않은 역할들을 많이 해보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줄 길게 선 김호중 공연장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