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다큐' 공유 "'커피프린스' 출연 내키지 않았다…배우로서 사춘기"

  • 등록 2020-09-25 오전 6:59:05

    수정 2020-09-25 오전 6:59:05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커피프린스 1호점’은 윤은혜와 공유를 스타덤에 오르게 한 결정적 작품이었다. 하지만 ‘청춘다큐’로 다시 만난 공유와 윤은혜는 ‘커피프린스’ 출연 당시 배우로서 사춘기를 겪었던 그 때의 속내들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사진=MBC ‘청춘다큐 다시스물’)
24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스물 - 커피프린스 편’에서는 ‘커피프린스 1호점’의 주역인 공유와 윤은혜, 이선균과 채정안, 김재욱과 김동욱이 당시 드라마 촬영장에 다시 모였다.

공유는 “최한결이랑 은찬이랑 둘이 결혼을 하고 옛날의 우리 모습 앨범 뒤지듯이 옛날에 찍어논 걸 같이 보는 느낌”이라 말했다. 윤은혜도 웃으며 공감했다. 공유는 “사람들이 그런 상상을 많이 하는 것 같았다. 어디선가 잘 살고 있겠지, 이런 얘기들이”라고 말했다. 윤은혜가 “같이 보니 재밌다”고 하자 공유는 “계속 같이 있자. 어디 가지 말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공유는 당시에만 해도 커피프린스 합류가 내키지 않았다고 뒤늦게 털어놨다. 공유는 이제 와서 “아이러니하게도 저는 로맨스 장르 작품에 대한 약간의 거부감이 있던 때였다”며 “배우로서 일을 시작하고 처음 겪는 사춘기였다”고 말했다.

공유는 또 “내 성취감을 채워가며 성장하고픈 때였는데 주변 분위기는 이걸 꼭 해야 스타가 될 수 있고 광고도 찍을 수 있고 첫번째 주인공도 할 수 있다는 거였다”고 말했다. 이 무렵 그는 배우 생활에 지쳐 군 입대를 결심했었다.

공유는 “한다면 하는 놈이다”, “기회가 없었을 뿐이다”라는 한결의 대사를 떠올리며 입대 전 마지막이라는 마음으로 커피프린스 출연을 결심했다고 솔직히 답했다. 상대역 윤은혜는 그런 공유에게 날개를 달아준 존재였다. 그러나 윤은혜 역시 당시 고민을 안고 있던 건 마찬가지였다.

윤은혜는 “천천히 걸음마를 막 시작했는데 달려야 되는 순간이 온 거였다. 안 그럼 이제 연기자로서의 기회가 안 올 것 같았다”고 말했다. 연기 도전 첫 작품이던 ‘궁’에서 주인공 역할을 맡으며 좌절과 부담감을 가졌던 시기였다. 윤은혜는 “모든 것이 변해야 하는 그런 시기였고 부담감이 컸다”고 털어놨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