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X남주혁, 운명 같은 재회…최고 시청률 경신

  • 등록 2022-02-28 오전 8:30:43

    수정 2022-02-28 오전 8:30:43

‘스물다섯 스물하나’(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와 남주혁이 우연인 듯 운명처럼 ‘극적 재회’를 하며 또 한 번 함께 위기를 극복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극본 권도은 연출 정지현, 김승호 제작 화앤담픽쳐스) 6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1.1%, 최고 12.9%, 전국 가구 기준 평균 9.8%, 최고 11.3 %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수도권과 전국 모두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또한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6.1%, 최고 6.9%, 전국 기준 평균 5.7%, 최고 6.4%로 수도권과 전국 모두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 위풍당당 행보를 펼쳤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극중 백이진(남주혁)은 힘든 상황에서도 아빠와의 결혼을 후회한 적 없다던 엄마가 “너도 그런 사람을 만나. 함께 있으면 같이 나아지는 사람. 그런 게 진짜 성공한 인생이야”라고 말하자 갑자기 뭉클해진 채 “나 서울 갈래요. 도망은 여기까지예요”라고 단단한 의지를 드러냈다. 풀하우스 15권이 나오기 전에 나희도(김태리) 앞에 나타나겠다는 약속을 지키려는 듯 5개월 후 백이진은 UBS 수습기자가 되어 취재를 하며 고군분투했다.

그동안 나희도는 월드컵과 그랑프리에서 은메달, 동메달을 따는 등 발군의 기량을 발휘했고, 백이진이 주고 간 칼에 써진 ‘국가대표 나희도’라는 백이진의 글씨를 보며 “아시안게임도 잘 부탁해. 칼 준 사람도 잘 좀 부탁해. 너무 힘들지 않게”라고 주문처럼 기도했다. 그러나 나희도는 고유림(김지연)을 편애하는 국가대표 코치로 인해 힘들어했고, 결국 고유림과 머리채를 휘어잡고 몸싸움까지 벌이는 등 인고의 시간을 보내며 무섭게 성장해 나갔다.

그런 사이 백이진은 시위 현장에 취재하러 나갔다가 시위 행렬 사이를 가로질러 걸어가는 나희도를 발견했다. 백이진은 행진하는 군중들 속에서 나희도를 미친 듯이 찾다가 가방에서 풀하우스 15권을 떨어뜨렸고, 그때 “백이진?”이라는 나희도의 목소리와 함께 풀하우스 15권을 들고 있는 나희도가 나타났다. 말없이 서로를 바라보던 두 사람은 벅차했고 백이진은 “늦어서 미안해. 봤어 15권?”이라며 사과를 건넸다. 기자가 됐다는 백이진의 말에 기뻐한 나희도는 반년 만에 만난 백이진에게 3일 된 남자친구를 소개해 박장대소케 하고는 “아까 너 뒷모습 보고 심장 떨어지는 줄 알았어. 놓칠까봐”라며 먹먹해했다. “너 힘들지 않게 해달라고 엄청 기도했어. 기도가 좀 통했나?”라는 나희도에게 감동 받은 백이진은 “조금 힘들었고 금방 일어섰어. 일어서지던데?”라며 나희도의 응원에 힘을 냈음을 덤덤하게 털어놨다.

이후 스포츠국에서 펜싱을 담당하게 된 백이진은 아시안게임을 취재하기 위해 경주에 도착했고, 나희도는 아시안게임 결승에 진출해 고유림과 금메달을 놓고 겨루게 됐다. 하지만 나희도는 결승전을 겨우 3시간 남겨놓은 상황에서 준결승에서 붙었던 일본 선수와 칼이 바뀌는 위기에 처했다. 나희도는 그냥 바뀐 칼을 쓰라는 코치에게 “대체 어느 선수가 시합에서 남의 칼을 써요!”라고 외친 후 기차를 탔다는 일본선수를 우여곡절 끝에 만나 칼을 되찾았다.

그러나 열차가 연착되는 위기가 이어졌고, 이 소식을 들은 백이진은 경주역으로 차를 몰아 뛰어 나오는 나희도를 자신의 차에 태웠다. 그리고 백이진은 “경기도 못해보고 질까봐”라고 불안해하는 나희도를 “우린 15분 후에 경기장 도착할 거고 넌 30분 몸 풀고 결승전 치를 거야. 아무 문제없어”라는 말로 안심시켰다. 경찰이 쳐놓은 차량 통제 철제 바리케이트가 앞을 막은 난관에 부딪혔지만 백이진은 기지를 발휘해 통과했고, 나희도는 “나 너 못 만났으면 지금 어떡하고 있을까”라며 고마워했다. 그러자 백이진은 “우린 어떻게든 결국 만났을거야”라더니 “나도 고마웠어. 떨어져 있는 내내”라며 힘든 시절을 견디게 해준 나희도에게 마음을 전했다. 펜싱 경기장에 도착한 후 백이진은 “잘할 거지?”라며 응원했고, 나희도는 “잘 모르겠어. 근데 확실한 건 이길거야”라며 눈부시게 미소 지었다. 이어 국가대표 나희도가 자신감에 찬 다부진 표정으로 결승전 무대에 오른 가운데, 당당하게 고유림을 향해 힘차게 달려 나가는 “피스트 질주 엔딩”이 담겨 다음 회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7회는 오는 3월 5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 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