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다섯 스물하나' 쌍방고백에 '심쿵'

  • 등록 2022-03-13 오전 10:10:53

    수정 2022-03-13 오전 10:10:53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난 널 사랑하고 있어. 나희도”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와 남주혁이 서로에 대한 감정을 밝히며 ‘쌍방고백’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극본 권도은, 연출 정지현·김승호, 제작 화앤담픽쳐스) 9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2%, 최고 13.6%,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0.6%, 최고 11.9%를 기록하며 수도권과 전국 모두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극중 나희도(김태리 분)는 백이진(남주혁 분)을 인절미라고 확신한 채 “니가 그랬지. 우린 어떻게든 결국 만날 사이라고”라며 신기했지만 백이진이 우연이라며 거듭 부인하자, 창피해하면서 뒤돌아 뛰어갔다. 나희도는 백이진에게 고백한 순간을 떠올리며 이불킥을 해댔고 백이진과 마주치기만 하면 피해 다녀 백이진을 화나게 했다.

그러던 중 백이진은 나희도와 고유림(김지연 분)을 주인공으로 다루는 다큐를 위해 태양고 체육관을 찾았고 드디어 나희도와 마주쳤다. 백이진이 나희도에게 왜 자신을 피하냐고 묻자 나희도는 “쪽팔려서 그랬다 왜”라고 답하더니 “인절미가 너니까 너라서 나온 고백이야. 그 고백의 반은 네 거라고”라며 묘한 감정을 털어놨다. 우리 관계를 뭐라고 생각하냐며 백이진이 답답해하자 나희도는 “난 요즘 너 땜에 미치도록 복잡해!”라면서 “나 너 질투해. 아니 나 너 좋아해. 근데 너한테 열등감도 느껴. 그래서 요즘 네가 진짜 싫어”라고 속사포처럼 폭탄 고백을 쏟아냈다. 마음속 깊은 곳까지 투명하게 드러낸 나희도를 보며 백이진은 웃음을 터트렸고, “난 고민 끝났어. 해본적도 없지만”이라며 나희도에 대한 마음을 넌지시 내비쳤다.

이어 나희도는 백이진과의 관계에 대해 “정의할 말이 없어. 지인, 친구, 연인, 사람들이 만들어놓은 그런 구분들 중엔 속하는 게 없어”라면서 정의를 새로 만들자고 덧붙였다. 나희도가 가위, 구름, 무지개 등을 나열하자 백이진은 “난 무지개가 좋네”라며 “나를 몇 번이고 일으킨 사람이야. 책임감을 가져”라고 앞으로 피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나희도는 돌아가려는 백이진의 팔을 붙잡은 채 “네 답은 뭐냐고”라고 물었고 백이진은 “무지개는 아니야”라는 답을 한 뒤 여러 감정이 뒤섞인 눈빛을 드리웠다. 이내 나희도의 팔을 떼고 나희도의 손목을 꼭 잡은 백이진이 “나희도”라고 이름을 부르는 순간 나희도가 떨리는 눈빛으로 백이진을 바라봤지만, 나희도의 엄마 신재경(서재희 분)이 등장하면서 답변을 듣지 못했다.

이후 다큐에 들어가는 인터뷰를 위해 방송국을 찾은 나희도는 근사한 기자 백이진의 모습에 설레 했다. 백이진은 인터뷰를 하며 나희도의 왼쪽 얼굴이 예쁘다는, 사소한 사항까지 챙겼고 “나 좀 믿어 나희도. 너한테 피해 가는 건 내가 싫어”라며 신뢰감을 드리웠다. 그러나 백이진이 없는 사이 다큐 PD가 나희도와 고유림에게 아시안게임 판정시비가 있던 동시타를 해보라는 무리한 주문을 하면서, 결국 나희도가 발목을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던 터. 다급하게 뛰어온 백이진은 다큐 PD에게 분노를 터트린 후 나희도를 번쩍 안아들고는 병원으로 향했다. 백이진은 나희도가 다치게 된 상황에 자책했지만 나희도는 “옆에 있잖아. 예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결국엔 옆에 있잖아”라며 고마워했다.

그때 큰 무지개를 발견한 나희도는 차를 세웠고 무지개에 기뻐하는 나희도와 달리 백이진은 나희도의 발목이 괜찮은지만 걱정했다. 나희도의 재촉에 결국 무지개를 보며 편안해진 백이진은 “넌 항상 나를 좋은 곳으로 이끄는 재주가 있네”라며 아시안게임 때 심판 인터뷰를 따러 간 사연을 꺼내고는 “넌 항상 날 옳은 곳으로 좋은 곳으로 이끌어”라고 전했다. 그게 자신이 생각한 관계정의인 무지개라고 미소를 짓던 나희도는 백이진에게 답을 내놓으라고 말했고, 이에 백이진은 “사랑이야. 난 널 사랑하고 있어 나희도. 무지개는 필요 없어”라는 돌직구 고백을 날렸다. 놀란 나희도와 그런 나희도를 따스하게 바라보는 백이진이 담기면서 두근거리는 설렘을 선사했다.

‘스물다섯 스물하나’ 10회는 13일(오늘)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