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 "이경진과 40년 전 염문설 났다"

  • 등록 2022-09-28 오전 6:58:45

    수정 2022-09-28 오전 6:58:45

‘같이 삽시다’(사진=KBS2)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가수 전영록이 이경진과 스캔들을 언급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전영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전영록은 “이경진과 일해본 적이 있었느냐”는 김청의 질문에 “이경진과 염문설이 났었다”고 털어놨다.

이경진은 “개인적으로 만난 적도 없는데”라고 당황했다. 전영록은 “주차장에서 한번 만났다”며 “‘우리 그냥 주차장에서 나온 거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후 두 사람은 40년 만에 만났다고 설명했다.

혜은이는 친구 전영록에 대해 “그때는 그냥 스캔들을 쓸 때다. 우리는 이상하게 스캔들은 안 났다”고 전했다. 혜은이는 “엄마들끼리 친구다. 이 친구가 군대갔을 때 내가 데뷔했다”고 남다른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전영록은 박원숙, 혜은이, 이경진, 김청에 대해 “네 사람은 남자들의 로망이었다”고 칭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