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특집]가벼워서 스윙이 편한 미즈노 여성전용 GX-f 시리즈

  • 등록 2020-03-19 오전 6:00:00

    수정 2020-03-19 오전 6:00:00

한국미즈노의 여성전용 골프클럽 GX-f 시리즈. (사진=한국미즈노)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한국미즈노가 출시한 GX-f 시리즈는 힘이 약해 거리를 많이 내지 못하는 여성골퍼만을 위한 전용클럽이다.

드라이버부터 우드 그리고 아이언까지 모든 클럽에는 비거리 향상과 부드러운 타구감 그리고 정확한 방향성에 도움을 주는 ‘M FUSION(M퓨전) 샤프트’를 채용했다.

M퓨전 카본 샤프트는 탄소 원자를 그물망으로 연결해 직경 1나노미터(1/10만 m)의 통 모양으로 구현한 ‘카본 나노 튜브(CARBON NANO TUBE)’를 삽입, 탄소섬유와의 결합력을 높여 샤프트 무게를 경량화하면서도 강도를 단단하게 유지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경량화를 통해 스윙 시 헤드스피드의 증가로 비거리 향상을 꾀하면서도 저중량 샤프트에서 발생하는 방향성 저하의 문제를 해결하고 가벼우면서도 지나치게 휘청거리지 않는(Light But Stiff) 최적의 샤프트 강도를 구현했다. 여기에 가볍고 부드러운 그립을 끼워 스윙 스피드를 높여주는 효과를 더했다. 스윙 스피드가 높아지면 거리를 더 멀리 보내는 효과가 있다.

헤드페이스에는 중심부는 두껍게, 주변부는 얇게 배치한 딥페이스 구조를 통해 헤드의 반발력을 높였다. 또 헤드의 뒷부분에 중량을 배치, 중심을 깊게 설계해 관성 모멘트를 높임으로써 임팩트 순간 헤드가 뒤틀리는 현상을 막아준다. 넓어진 스윙 에어리어는 실수완화성을 높여 방향성을 좋게 한다.

아이언에도 M퓨전 카본 샤프트를 장착해 여성골퍼의 한계 비거리를 넘는 더 큰 비거리를 낼 수 있게 도와준다. 또한 헤드의 원 피스 컵 페이스 구조(One Piece Cup Face)는 페이스에서 얇은 부분을 확대해 반발력을 높였다.

여성골퍼들의 골프스타일과 거리 등을 감안해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3번, 4번, 5번), 유틸리티(4번, 5번) 그리고 7개의 아이언으로(#6~#9, PW, GW, SW) 세트를 구성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처럼' 기념사진 촬영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