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은영, 역아 둔위교정술 후 눈물 "노산인데 욕심부렸나"

  • 등록 2021-02-03 오전 7:28:46

    수정 2021-02-03 오전 7:30:00

‘아내의 맛’ 박은영 둔위교정술 성공. 사진=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아내의 맛’ 박은영이 둔위교정술을 받고 눈물을 흘렸다.

지난 2일 밤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는 박은영, 김형우 부부가 출산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연분만을 앞둔 만삭의 박은영은 역아인 엉또를 제자리로 돌리기 위해 둔위교정술을 받았다.

의사는 “엄마 골반에 오랫동안 있었으니 고관절 탈구가 되는데, 역아에게 흔한 일이다. 일찍 발견하면 충분히 교정이 된다. 늦어지면 수술까지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의사는 초음파로 엉또의 상태를 살폈다. 그는 “목에 탯줄이 감겼다. (자연분만은) 아기를 돌리면 괜찮다. 탯줄 한두 번은 감고 나온다”고 말했다.

이후 의사는 박은영의 배를 밀어 엉또의 자세 교정을 시도했다. 하지만 의사는 “배가 단단해서 이대로 했다가는 위험해질 수 있다”라고 진단했고, 긴급 상황을 대비해 분만실로 올라가 자궁수축억제제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했다.

의사는 박은영을 안심시키며 시술을 시도했다. 하지만 엉또는 움직이지 않았고, 여러 번의 시도 끝에 엉또가 제자리로 돌아갔다.

이후 박은영은 밖에서 기다리는 김형우와 영상통화를 했다. 그는 “엄마 되는 거 쉽지 않다. 내가 너무 욕심을 부렸나 싶기도 하다. 노산인데 자연분만하겠다는 욕심”이라며 눈물을 쏟았다. 이에 김형우는 “내가 옆에 있어야 하는데. 빨리 나와라. 내가 손잡아 줄게”라며 미안해했다 .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