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윅4' 랜스 레딕, 자택서 돌연 사망…향년 60세

키아누 리브스 "그를 잃어 가슴 찢어진다" 고인 추모
'존윅4' 개봉, 프레스 투어 앞두고 숨져…"자연적 요인"
  • 등록 2023-03-18 오전 10:03:25

    수정 2023-03-18 오전 10:03:25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키아누 리브스 주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존윅4’에 출연한 배우 랜스 레딕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60세.

17일(현지시간) TMZ 등 미국 현지 외신들의 보도에 따르면 랜스 레딕이 이날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레딕의 대변인은 공식 성명을 통해 고인이 이날 아침 로스앤젤레스의 자태에서 돌연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다만 그의 사망 원인은 자연적인 요인에 의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랜스 레딕은 ‘존윅’ 시리즈에서 호텔 매니저 ‘카론’ 배역으로 비중있게 출연해왔다. 덕분에 국내 관객들 사이에서도 꽤 친숙한 바. 올해 개봉을 앞둔 ‘존윅4’에도 출연한 그는 오는 23일 ‘존윅4’의 개봉 및 프레스 투어를 앞두고 있었다. 미국의 유명 토크쇼인 ‘켈리 클락슨 쇼’에도 출연할 예정이었다. 이에 ‘존윅’ 시리즈 제작진과 출연진은 큰 슬픔을 표현하며 고인을 애도했다.

‘존윅4’의 채드 스타헬스키 감독과 주연배우 키아누 리브스는 “그를 잃게 돼 가슴이 찢어지고 깊은 슬픔을 느낀다. 이 영화를 레딕에게 바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배급사 측 역시 “’카론‘ 역할에 인간성과 흔들리지 않는 카리스마를 불어넣었던 고인의 깊은 열연이 없었다면 ’존윅‘의 세계가 지금과 같지 않았을 것”이라고 고인을 애도했다.

또 “그는 매우 인상적인 작품을 남겼지만, 우리에게 즐겁고 사랑스러운 친구로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고인은 1996년 Fox 채널 드라마 ’뉴욕 언더커버‘로 데뷔했다. 그는 ’조나 헥스‘, ’화이트 하우스 다운‘, ’올드 보이‘, ’더 와이어‘ 레지던트 이블’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특히 ‘더 와이어’와 ‘존윅’ 시리즈는 그를 유명 할리우드 배우 반열에 올려준 작품들이다. 그는 ‘더 와이어’에서 경찰 수사반장 역을 맡았으며 ‘CSI: 마이애미’, ‘로스트’ 등 국내에서도 인기를 끈 드라마들에 출연했다. ‘존윅’ 시리즈에선 호텔 메니저 카론 역할로 열연을 펼쳤다. ‘존윅4’가 그의 유작이 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