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매번 힘든 도전 이유? 카타르시스 때문이죠"

  • 등록 2011-08-01 오전 8:24:38

    수정 2011-08-01 오전 8:44:40

▲ 하지원
[이데일리 스타in 장서윤 기자] "그렇게 고된 역할을 매번 도맡아 하는 이유가 뭔가요?"

배우 하지원을 마주하면 의례히 떠오르는 질문이다.

조선시대 여자 형사(드라마 `다모`) 복서(영화 `1번가의 기적`) 스턴트우먼(드라마 `시크릿 가든`)에 이어 이번에는 직업군도 생소한 해저 장비 매니저다. 작품을 위해 바이크·스킨 스쿠버 자격증을 섭렵하고 자는 시간을 빼곤 모두 운동에 쏟아부은 그는 촬영 때는 실신을 거듭하면서도 기어이 고된 스케줄을 모두 소화해냈다.

영화 '7광구'(감독 김지훈) 인터뷰 당일에도 차기작인 탁구 영화 `코리아`의 결승전 장면 촬영 탓에 한 차례 실신했었다는 그는 항상 "뭐든 하고 있어야 살아있다는 느낌이 든다"며 웃는다.

"힘들지만 뭔가를 끝냈을 때의 카타르시스 덕에 계속 움직이는 것 같다"는 `여전사` 하지원에게서 계속된 도전의 이유를 들어보았다.

오는 8월 4일 개봉하는 '7광구`는 한반도 남단 7광구의 망망대해에 떠 있는 석유 시추선 이클립스 호에서 벌어지는 심해 괴생명체와 대원들간의 사투를 그린 작품. 극중 하지원은 승부사 기질이 강한 해저 장비 매니저 차해준 역을 맡았다.

SBS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스턴트 우먼 길라임이 언뜻 보여준 여성성을 완벽히 걷어낸 차해준은 마치 할리우드 영화 `솔트` 속 안젤리나 졸리를 보는 것 같다.

"나를 제외한 대부분의 배우들이 남자들이라 그 틈에서 더 강해보이고 커보이려고 하나 하나 연구를 많이 했다"는 그는 "서 있는 각도부터 헤어스타일까지 고심을 거듭했다"고 전한다.

본래 채식을 즐겨하는 그이지만 몸을 키우기 위해 고기도 많이 먹고 너무 짧은 머리 모양은 오히려 카리스마가 없어 보여 좀더 기르기도 했다. 쉴 때라도 여성적인 동작이 나오지 않을까 하나 하나 체크하고 연구해 만들어낸 해준 역에 대해 하지원은 "블록버스터 여전사처럼 멋진 여자를 원했다"고 귀띔한다.

흔히 안젤리나 졸리에 많이 비유하지만 정작 본인은 SF 영화 `에일리언` 시리즈의 시고니 위버의 모습을 많이 참조했다.

"괴물과 싸우는 여자라는 면에서 참고할 만한 점이 많았다"며 "`에일리언`을 보며 괴물을 많이 상상했다"는 것.

특히 이번 작품 속 괴물은 모두 컴퓨터그래픽으로 처리돼 촬영 때는 가상의 괴물을 머릿속으로 그리며 촬영해야 했다. 영화 속 대미를 장식하는 마지막 사투 장면은 홀로 15일간 실신을 거듭하며 촬영을 진행, 메가폰을 잡은 김지훈 감독은 "하지원이 홀로 외롭고 고된 싸움을 이겨냈다"고 들려주기도 했다.

이처럼 지난한 과정이었지만 같이 한 동료들이 있었기에 촬영장은 늘 화기애애했다. 하지원은 "좋은 사람들과 함께 있다는 건 아무리 몸이 힘들어도 버텨낼 수 있는 원동력이구나…매일 영양제를 맞으면서도 앞에서 안성기, 박철민 선배 등이 매일 웃겨 주시니까 울컥할 정도로 고마움이 느껴졌다"며 잠시 눈가가 촉촉해지기도 했다.

`여전사` 이미지로 자리를 굳혔지만 가끔은 지고지순한 멜로 영화 캐릭터에도 눈길이 가지 않을까

하지원은 "예쁜 여자 역할을 맡는 것도 좋지만 멋진 여자를 개인적으로 더 선호한다"며 "항상 강한 역할을 원하는 건 아닌데 이상하게도 손이 가는 시나리오는 내가 되고 싶어하는 `멋진` 여자인 것 같다"며 웃음짓는다.

▲ 하지원
고된 과정을 스스로 선택하는 것도 이젠 자신의 `인생`의 일부라고 느낀다.

"신인 때는 혼도 많이 나고 늘 작품때문에 내 시간도 없어서 불만도 많았었다. '나도 내 시간을 갖고 싶어, 왜 내 인생은 없을까'란 고민을 많이 했는데 어느 순간 바로 내가 출연한 작품 속 인물이 바로 내 인생이란 생각이 들더라"라며 "그 시간을 누구보다 멋지게 살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예전보다 더 몰입하게 됐다"고 귀띔한다.

그래서인지 별다른 작품 활동이 없을 때도 이후 있을 뭔가를 위해 늘 스스로를 다잡는다.

"쉴 때도 수영 테니스 필라테스 웨이트 트레이닝 등 빡빡하게 스케줄을 짜고 무언가를 배우는 데 시간을 쏟는 바람에 담당 운동 트레이너는 `무리한 일정`이라며 말리고 매니저도 피곤해한다"는 것.

하지만 그는 새로운 것을 배우고 도전하는 게 늘 너무나 재미있는 삶의 원동력이다. `아직 못 해본 도전`을 물으니 "바느질과 요리"라는 답이 돌아오기도 한다.

어느덧 서른 중반을 향해 달려가는 그에게 인터뷰 말미에 `결혼은 없냐`란 질문을 하니 소녀처럼 웃으며 손사래를 친다.

하지원은 "아직 인생 계획표에 결혼은 없는 것 같다. 하지만 연애만큼 가슴을 두근거리게 할 작품이 있다면 언제든 달려갈 준비가 돼 있다"며 "차기작으로 '시크릿 가든'의 '여자 김주원' 같은 역할이 들어오면 꼭 한번 해 보고 싶다"고 대답을 갈음했다.   (사진=김정욱 기자)

▶ 관련기사 ◀ ☞하지원 하루 8시간씩 근육운동…`7광구`서 `전사벅지` 변신 ☞`챔피언` 하지원vs`도전자` 강예원···스크린 빅매치 ☞[포토]하지원 `튼실한 꿀벅지!` ☞[포토]하지원 `한국의 안젤리나 졸리` ☞오지호, "하지원과 키스신 아쉬워…"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