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수금화목토' 박민영, 괴한에 피습→고경표 정체 판사…최고 4.2%

  • 등록 2022-09-29 오전 8:19:26

    수정 2022-09-29 오전 8:19:26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tvN ‘월수금화목토’ 고경표의 정체는 살인마가 아니라 가정법원 판사였다. 이와 함께 미스터리한 ‘월수금 사연’도 밝혀졌다. 김재영은 박민영에게 13년 전 과거 인연을 밝혀 앞으로 본격 시작될 격일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9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8일(목)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연출 남성우/극본 하구담/제작 스튜디오육공오) 3회 시청률은 수도권 유료 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4.0%, 최고 4.3%,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8%, 최고 4.2%를 기록했다. 또한 tvN 타깃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2.3%, 최고 2.6%, 전국 기준 평균 2.0%, 최고 2.3%를 기록하며, 전국 기준 타깃 시청률이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동시간 1위를 차지했다.

3회에서는 정지호(고경표 분)의 과거가 오픈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과거 정지호는 전처와 이혼하는 과정에서 큰 상처를 입었었다. “모두 내 탓이고 내가 원인이었다. 그게 우리 이별의 이유였다”라는 정지호의 내레이션과 함께 전처가 떠난 뒤 홀로 눈물을 흘린 정지호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정지호가 가정법원 판사라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과거 최상은(박민영 분)과 ‘월수금 계약’을 맺게 된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5년전 이혼 후 마음에 상처를 안고 살아가던 정지호가 이혼 법정에서 최상은을 처음 보게 된 것. 지금까지 서로의 잘잘못을 따지던 부부들과 달리 최상은은 이혼의 모든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며 모든 걸 짊어졌고, 정지호는 그런 최상은에게 호기심을 갖게 됐다. 특히 정지호는 최상은과의 계약 종료 당일 “오늘이 마지막이다. 최상은의 13번째 이혼은 그녀의 유책으로 인한 것이 아닌 첫 이혼일 것이다”라는 내레이션으로, 최상은이 지난 12번의 이혼을 자신의 유책으로 남겼던 것과는 반대로 정지호가 먼저 이혼을 요청함으로써 최상은을 이혼 유책에서 벗어나게 해주고자 했던 진심이 드러났다.

이렇듯 정지호 역시 최상은에게 남다른 감정을 느끼고 있었지만, 두 사람의 진심과 달리 계약의 마지막 날이 찾아왔다. 마지막 식사 후 아쉬움에 헤어지기를 망설이는 최상은과 함께 있는 시간을 벌려고 하는 정지호의 모습이 시청자의 미소를 자아냈다. 특히 정지호는 최상은에게 “사실 친해지는 것을 잘 못합니다.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데 꼭 필요한 건가 싶었거든요. 근데 좋은 일 같네요. 앞에 있는 사람이 웃는 거요”라며 미소 짓는 최상은에게 마음이 흔들리고 있음을 전해 설렘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최상은이 검은 헬멧을 쓴 의문의 괴한에게 습격을 받아 긴장감을 높였다. 최상은은 정지호를 만나기 위한 구실로 이혼 서류를 들고 집을 나섰다. 비록 괴한의 위협이 있었지만 최상은은 강해진(김재영 분)의 극적인 도움으로 상황을 모면할 수 있었다. 이후 상처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강해진은 최상은에게 그녀가 ‘이나그룹 외동딸 제이미’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을 밝히고 그녀가 실제로 결혼한 것이 아닌 그녀의 직업이 계약 결혼 마스터라는 사실까지 알게 돼 향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후 최상은은 정지호에게 이혼 서류를 건네기 위해, 정지호는 최상은을 만나기 위해 나섰고 그렇게 마주한 두 사람은 처음으로 집을 벗어나 밖에서 외식을 하며 달달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최상은은 정지호에게 습격 당한 사실을 전하며 법률 자문을 구했지만 정지호의 직설적인 답변은 최상은의 기분을 상하게 했다. 이에 말다툼을 하고 만 최상은은 정지호가 건넨 서류봉투에서 예상치 못 한 콘서트 티켓을 발견, 알 수 없는 그의 마음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정지호는 냉정하게 말했던 것과 달리 최상은을 걱정하며 직접 CCTV를 확인하고 범인을 찾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두 사람은 공사 구분의 벽이 어느새 허물어지고 있어 이들의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극 말미 정지호가 강해진을 찾아가 긴장감을 높였다. 때마침 최상은은 강해진에게 빌린 옷을 돌려주기 위해 그의 집을 방문했고,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본 정지호는 “최상은씨를 습격한 용의자가 강해진씨와 관련된 사람이라서요. 강해진씨는 누구인지 알고 있을 텐데요”라고 말해 서로를 걱정하고 챙겨주기 시작한 이들의 다음 스텝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날 특히 고경표는 과거 이혼 후 자신을 책망하며 눈물 흘리는 모습으로 맴찢을 유발하는가 하면, 부족한 사회성으로 조사관들과 의도치 않게 거리를 두는 자발적 아웃사이더 판사의 허당 매력을 발산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극중 박민영과 김재영이 함께 있다는 사실에 질투심을 폭발, 발칙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는 엉뚱한 면모까지 능청스럽게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매료시켜 앞으로 고경표가 보여줄 활약에 기대를 더욱 높였다.

‘월수금화목토’ 3회 직후 SNS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상은과 정지호 첫 만남 신선”, “정지호 판사였구나. 대박”, “정지호와 법원 사람들 케미 좋다. 너무 웃김”, “이 구역의 지호맘 등장이요. 오늘 정체 밝혀지고 더 좋아짐”, “최상은 위협한 괴한 범인은 누굴까?”, “엔딩에서 셋이 딱 만나니까 다음 화 너무 기대돼” 등 호평이 쏟아졌다.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 오늘(29일) 밤 10시 30분에 4회가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