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진, "어느덧 데뷔 10주년…재밌고 행복했다"

  • 등록 2010-08-27 오전 9:37:22

    수정 2010-08-27 오전 10:45:27

▲ 소유진

[이데일리 SPN 장서윤 기자] "딱 10년만큼의 세월을 보낸, 바로 그 느낌이에요"(웃음)

올해로 데뷔 10년을 맞은 배우 소유진이 특별한 소회를 전했다.

스무 살 때인 2000년 11월 SBS 드라마 '덕이'로 데뷔, 서른 살이 된 올해 일일드라마, 연극 공연, 영화, DJ 등 누구보다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소유진은 "매번 힘겨
운 시간이 지나갈 때마다 새로운 기회가 열려 감사할 따름"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데뷔 직후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MBC '맛있는 청혼' '여우와 솜사탕' '내인생의 콩깍지' 등 각종 인기 드라마를 섭렵하며 승승장구 활동을 이어가던 그는 2004년 소속사와 소송 등 우여곡절도 겪어야 했다.

이로 인해 예기치 않은 비난이나 악플에 직면하는 등 개인적으로 힘겨운 시간도 있었지만 "조용히 있으니 다 지나가더라"라며 "대신 술이 좀 늘었다"라며 웃음짓는다.

그런 시간이 쌓이면서 이제는 사람들과의 만남 자체가 더욱 소중해졌다. "연기도 결국 사람과 사람이 하는 작업이잖아요. 서로 눈을 보면서 얘기하고 소통하는 게 중요한거죠. 그래서 늘 촬영이 끝나면 연기자 선생님들이랑 밥먹고 술마시고 한참 수다도 떨고 그래요"란다.

최근에는 트위터나 미투데이 등을 통해 팬들과 '깜짝 번개' 자리도 종종 마련한다. "얼마 전에는 트위터로 번개를 쳐서 처음 만난 분들과 맥주도 마시고 제가 감자탕도 쐈어요"라고 자랑한다. 보통 여배우들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그렇게 만난 사람들 속에서 따뜻함과 큰 힘을 느꼈다는 소유진은 데뷔 10주년을 맞는 11월쯤엔 트위터를 통한 불우이웃돕기 기금마련 등도 계획중이라고. "좋은 일도 하고 다같이 밥도 먹고 무척 뜻깊을 것 같다"라며 눈을 반짝인다.

소유진은 "10년간 많은 일이 있었고 재밌고 행복한 순간, 울었던 기억도 있지만 후회는 없다"며 "앞으로의 10년이 더 기대되는 건 지난 10년간 조금씩 성장한 내 모습이 보이기 때문"이라며 웃음지었다.

▶ 관련기사 ◀
☞소유진, "예뻐보이려는 욕심? 일찌감치 포기했죠"(인터뷰)
☞[포토]소유진 `빛나는 외모`
☞[포토]`배꼽인사` 소유진 `잘 부탁드립니다`
☞[포토]`탈주` 소유진 '긴장되는 마음'
☞[포토]소유진 `매혹적인 S라인 뽐내`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