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낳은 정" 전현무부터 "인생" 유재석까지..★예능인의 '말말말'

  • 등록 2014-12-30 오전 7:14:45

    수정 2014-12-30 오전 7:14:45

유재석 수상소감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말의 향연’이었다. MBC 연예대상에 모인 MC, 예능인의 입담은 빛났다. 시청자를 웃기고 찡하게 만든 말말말을 꼽았다.

△낳은 정보다 기른 정-by 전현무

방송인 전현무가 MBC의 충견을 약속했다. ‘나 혼자 산다’로 버라이어티 남자 부문 우수상을 받은 당시 전현무는 “김구라의 표현에 따르면 나는 KBS에서 온 탕아”라며 “KBS가 낳았지만 MBC가 키워준 예능인이다. 낳은 정보다 기른 정이 무서운 거다”라고 말했다.

△덤으로 받았다-by 윤종신

윤종신은 최우수상을 받았다. ‘라디오스타’의 MC로 뮤직토크쇼 부문에서 영예를 누렸다. 윤종신은 “김국진 형만 줘야 하는데 덤으로 나까지 준 것 같다“며 “‘라디오스타’가 센 이야기로 스타들을 당황시키고 팬들에게 상처도 줬는데 ‘라디오스타’만의 화법이고 그 안에서 스타들에 대한 배려도 한다. 내년에도 ‘라디오스타’는 세게 갈 것”이라고 전했다.

△며느리도 좀 들여라-by 김국진

윤종신에 앞서 상을 받은 김국진의 소감은 짠했다. 김국진은 “‘라디오 스타’에서 내가 하는 게 없고 (윤)종신이, (김)구라, 규현이가 하고 나는 앉아서 심판 역할만 한다”며 “내가 이 상을 갖고 들어가면 어머니가 ‘트로피만 들이지 말고 며느리도 좀 들여라’라고 하실 텐데 말씀 드릴게 없습니다”며 웃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전현무, 윤종신, 김국진, 임형준.
△슬픈 눈-by 임형준

배우 임형준은 올해의 뉴스타상을 받았다. ‘슬픈 눈’ 덕분이라고. ‘진짜 사나이’에서 특유의 슬퍼 보이는 캐릭터로 동정심을 사며 캐릭터를 구축한 공로(?)를 인정 받았기 때문. 임형준은 “내가 26세에 라식수슬을 했는데 수술을 너무 일찍 해서 안구건조증이 생겼다”며 “그래서 눈이 슬퍼 보이는데 의사 선생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여러분의 가정은 평안하길-by 김구라

공황장애 판정으로 걱정을 안겼던 김구라가 11일 만에 얼굴을 비췄다. 건강이 좋지 않다는 소식과 함께 그 배경에 가정사가 있었다는 사실도 알려진 상황. 김구라는 걱정과 달리 웃는 모습으로 화면에 나와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여러분의 가정은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우리 멤버들의 인생을 바꿨다-by 유재석

국민이 준 상이었다. 유재석은 대상을 받았다. 수상 소감은 늘(?) 그렇듯 길었지만 역시 많은 의미가 담겼다. 그 중에서도 ‘무한도전’에 대한 아낌없는 애정이 묻어나 눈길을 끌었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두 친구(노홍철, 길)가 시청자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드리는 그 날이 왔으면 한다. 그런 잘못과 실수를 감추고 숨기려 하는 게 시청자들에게 더 잘못하는 거라고 생각한다. 잘못한 게 있으면 따끔하게 질책해 달라. ‘무한도전’은 우리 멤버들의 인생을 바꾸준 프로그램이다. 하루하루가 얼마나 많은 분들의 땀으로 이뤄진 것인지 알게 됐다. 시청자들이 언제까 허락해줄지 모르겠지만 2015년에도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

▶ 관련기사 ◀
☞ 유재석 대상 끝까지 지켜봤다..MBC 연예대상 시청률 '14.4%'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다시 뭉친 BTS
  • 형!!!
  • 착륙 중 '펑'
  • 꽃 같은 안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