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우의 새털 베이스볼]야구가 가장 즐거운 남자, 김현수

  • 등록 2015-06-27 오전 10:11:24

    수정 2015-06-27 오전 10:11:24

2009년 WBC 당시 김현수.
[이데일리 스타in 정철우 기자]야구기자 한 지가 벌써 16년째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그동안 참 많은 사람들을 만났었는데요. 제가 겪어 본 그 ‘사람’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지극히 주관적이고 사적인 잣대로 들여다보는 것이 목적입니다. 사람의 기억은 모두 다르게 적히기 마련이니까요. 기사처럼 객관성을 애써 유지하려 하지 않고 개인적으로 느낀 바를 솔직하게 적어볼 생각 입니다. 그저 ‘새털’ 처럼 가볍게 읽어봐 주시고, ‘아! 그렇게도 볼 수 있구나’ 정도로만 여겨주셨으면 합니다. 오늘은 새털데이(Saturday)니까요.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취재를 갔을 때 쓴 기사 입니다. 먼저 한 번 읽어 보시죠.

소속팀 두산은 물론 대표팀서도 중심 타자로 성장한 김현수 선수는 보는 사람에게 참 편안한 느낌을 주는 선수입니다.

일단 야구를 잘하니까요. 늘 하나 쳐줄 수 있을거란 기대를 품게 합니다. 여기에 서글서글한 눈매는 참 매력적이죠.

지난 3일 대표팀과 요미우리의 시범경기가 열리기 전 요미우리의 타격 훈련이 한창이던 때 일 입니다.

대표팀 덕아웃이 김현수 선수 때문에 시끌벅적해졌습니다. 환한 얼굴로 연신 감탄사를 내뱉더군요. 마치 멀찍이서 첫사랑 소녀를 바라보기라도 하는 듯 말이죠.

그냥 흐뭇해만 한 것이 아닙니다. 입에선 연신 감탄사가 터져나왔습니다. “와, 정말 잘 친다.”, “형 봤어요? 지금 밀어서도 넘겼어요. 어떻게 저렇게 힘 안들이고 멀리치죠?”

김현수 선수를 행복하게 했던 선수는 바로 이승엽 선수였습니다. 이승엽 선수는 훈련 도중 대표팀 쪽으로 눈길 한번 주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털어놓은 이야기지만 “대표팀 선수들과 어울리다보면 마음이 흔들릴 것 같아서”였다더군요.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습니다.

어찌됐건 김현수 선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승엽 선수가 사라질때까지 그 모습을 놓치지 않으려 애를 쓰더군요.

이유를 물으니 ‘꿈’을 이야기 했습니다. 어릴 적 그저 멋있게만 보이던 ‘꿈’과 같은 선수를 볼 수 있어 행복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베이징 올림픽때는 함께 뛴 경험도 갖고 있죠. 당시 김현수 선수는 이승엽 선수에게 “어떻게 하면 그렇게 잘 치냐”는 칭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김현수 선수는 “솔직히 아직도 믿어지지 않아요. 같이 뛰는 것도 생각 못해봤는데 그런 선수에게 칭찬까지 받았으니까요.”

알려진 이야기지만 이승엽 선수의 질문에 대한 김현수 선수의 대답은 ‘침묵’이었습니다. 너무 놀라 아무말도 할 수 없었다더군요.

대화가 잠시 멈추자 다른 기자가 물었습니다. “어때요. 이번 대회 타순은 어디가 좋을 것 같나요.” 그는 조금쯤 판에 박힌 대답을 했습니다. “어디든 상관 없습니다.”

그러나 이어진 그의 말엔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니 나가지 않아도 상관 없어요. 진짜로요. 제가 언제 이치로 같은 선수와 경기를 해보겠어요. 그냥 즐겁습니다. 이런 무대에서 뛸 수 있다는 것이요.”

열심히 하는 자보다 강한 자는 즐기는 자라고 했던가요. 정말 순한 표정으로, 정말 해맑은 답을, 정말 즐겁다는 듯 하고 있는 김현수 선수의 모습이 오히려 “죽을 각오로 뛰겠다”는 선수들보다 더 강하고 커 보였습니다.

제가 김현수 선수에게 더 많은 흥미를 느낀 건 그 뒤 부터였습니다. 멀리서 그를 지켜보니 덕아웃에서 들어가지 않고 다른 선수의 타격을 지켜보는 것이 마치 취미처럼 느껴질 정도더군요. 이승엽 선수 처럼 잘 하는 선수만이 아니라 이제 막 2군에서 올라 온 선수의 타격까지도 즐거운 표정으로 지켜보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이유를 물으니 “그냥 재미있어서”라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선수들이 치는 걸 보는게 그냥 좋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타격 훈련을 본 분들은 아시겠지만…, 뭐 대단한 장면 없습니다. 홈런 뻥뻥 치는 선수들은 그런대로 보는 재미가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의 훈련에서 ‘재미’를 찾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그런 순간에도 김현수 선수는 ‘재미’를 느낀다고 했습니다.

그는 “그냥 치는 걸 보는게 재미있어요. 아, 저렇게도 치는구나 싶기도 하고, 저래서 잘 치는구나 싶기도 하구요. 제 야구에 적용하냐구요? 그렇지는 않습니다. 그냥 그렇구나 할 뿐이죠. 어쨌든 야구를 보는 건 늘 재미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런 선수는 정말 처음이었습니다. 아무리 좋아하는 일이라 하더라도 막상 직업이 되면 지치고 질리는 경우가 있기 마련이죠. 하지만 김현수 선수는 전혀 질릴 마음이 없는 듯 보입니다. 여전히, 그리고 이후에도 쭉 야구로 즐거운 삶을 살 것으로 보입니다.

그의 목표를 듣고나서는 거의 확신이 됐습니다. 그의 장래 희망은 이렇습니다.

“은퇴하면 치킨 사서 외야에 한 자리 잡고 야구 보고 싶어요. 그냥 야구보는건 즐거우니까요.”

자신의 일을 즐기는 사람이 성공한다고 했죠. 전 한 단계가 더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즐거움에 지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현수 선수는 그런 정신적 체력면에서도 단연 최강인 듯 합니다. 김현수 선수의 즐거운 야구가 언제까지나 계속되기를 바랍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바다 위 괴물' 내부 보니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