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더 블랭크 숍 "힘든 시기, 음악으로 즐거움 드리고파" [인터뷰]

첫 정규앨범 '테일러' 17일 발매
원필·백예린·10cm 등 뮤지션 참여
"재즈 말고도 하고 싶은 음악 많아"
  • 등록 2020-09-17 오전 7:00:00

    수정 2020-09-17 오전 7:00:00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요즘 다들 힘드실 텐데 이 앨범으로 조금이나마 즐거워지셨으면 좋겠습니다.”

더 블랭크 숍(사진=안테나)
첫 정규앨범 ‘테일러’(Tailor)를 발표하는 프로듀서 더 블랭크 숍이 이번 앨범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를 이같이 밝혔다.

더 블랭크 숍은 16일 이데일리와의 서면인터뷰에서 윤석철이 아닌 새 이름으로 활동을 시작하는 것에 대해 “재즈 연주 음악 말고도 하고 싶은 음악이 많았다”며 “듣는 분들이 헷갈리지 않도록 서로 구분을 지어서 활동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리오 앨범을 만드는 것과는 많이 다르더라. 작업 중에 꽤나 여러 가지 일이 있었는데 그만큼 굉장히 많이 배운 것 같아서 좋았다”며 “즐겁게 만들었다”고 앨범 작업에 대한 만족감을 보였다.

더 블랭크 숍은 안테나가 박새별 이후 11년 만에 ‘K팝 스타’를 거치지 않고 영입한 가수다. 더 블랭크 숍은 “회사에 들어오기 전 진로에 대한 고민 때문에 유희열 대표님을 뵌 적이 있었는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런 앨범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씀드리니 아무렇지도 않게 ‘여기서 하면 되겠네’라고 하셨다”며 “처음에는 농담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라. 어찌저찌 지금은 식구가 된 지 1년 6개월이 되었는데 벌써 두 장의 앨범을 여기서 발표했다”고 말했다.

더 블랭크 숍은 재단사를 뜻하는 앨범명 ‘테일러’처럼 여러 아티스트에게 꼭 맞는 ‘맞춤형 음악’을 지향하고 있다. 그는 “‘새롭지만 낯설지 않은 옷을 만들자’라는 생각으로 이 앨범을 기획했다”며 “모든 곡을 처음부터 보컬을 정하고 만들기 시작했다. 팬으로서 내가 바라보는 가수의 이미지, 그분들의 음악 스타일, 나의 색깔들을 계속 고민하다 보면 밸런스가 맞는 지점이 있는데, 콘셉트가 잡히면 나머지 작업은 꽤 수월했다”고 설명했다.

더 블랭크 숍(사진=안테나)
재즈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장르적 결합을 꾸준히 시도해온 더 블랭크 숍은 “재즈가 아닌 다른 스타일의 음악을 접할 때 아슬아슬 외줄타기한다는 기분을 많이 느낀다”며 “연주력이 뛰어나다고 하더라도 처음에는 뭔가 겉핥기식으로 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래서 다른 신의 뮤지션들과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새로운 음악도 많이 듣고 특유의 문화도 알아가는데, 그 과정에서 조금씩 이해하기 시작할 때의 쾌감은 말로 설명할 수 없다”고 했다. 또 최근 관심을 갖게 된 아티스트가 있냐는 질문에 더 블랭크 숍은 “최예근, 윤지영, 겨울에서 봄, 쿠인, 정원영밴드의 음악을 자주 듣고 있다”라고 답했다.

더 블랭크 숍의 첫 정규앨범은 데이식스 원필과 백예린을 필두로 선우정아, 10CM, 하헌진, 까데호, 이진아, 안녕하신가영까지 화려한 컬래버레이션 라인업을 자랑한다. 더 블랭크 숍은 가장 기억에 남는 협업 아티스트로 이진아를 꼽았다. 그는 “8bit 게임 속에 진아 목소리가 나오면 너무 잘 어울리겠다는 생각을 전부터 했었는데, 진아의 가이드 녹음을 듣고서 만세를 불렀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좋았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끝으로 더 블랭크 숍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다음 앨범에 대한 계획이 있지만 아직은 상상만 하는 단계”라며 “상상만으로도 행복할 것 같긴 하지만 천천히 필요한 것들을 공부한다든지 필요한 장비를 구입 한다든지, 또 새로운 사람들과 환경에서 열심히 연주하고 곡 쓰고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즈 피아니스트 윤석철은 ‘더 블랭크 숍’으로 본격적인 프로듀서로서의 시작을 알린다. 17일 오후 6시 발매되는 첫 정규앨범 ‘테일러’는 양복점 재단사의 맞춤 서비스처럼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아티스트 맞춤형 프로듀싱을 선보이겠다는 윤석철의 포부가 담겨있는 앨범이다. 데이식스 원필과 백예린을 필두로 선우정아, 10CM, 하헌진, 까데호, 이진아, 안녕하신가영 등 각기 다른 매력의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했다.

타이틀곡은 ‘사랑노래’와 ‘We are all Muse’ 두 곡이다. 첫 번째 타이틀곡 ‘사랑노래’는 짝사랑을 하고 있는 모든 리스너들을 위한 곡으로, 유니크한 원필의 음색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다른 타이틀곡 ‘We are all Muse’는 서로의 거울로서 우리가 무언가를 보고, 듣고, 감각하며 영감을 주고받는다는 내용의 곡으로, 백예린 특유의 세련된 음색과 감성이 단번에 귓가를 사로잡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