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41 11.67 (+0.5%)
코스닥 824.65 2.4 (+0.29%)

"욕먹었다"는 유시민, 왜 또 "김정은 계몽군주"라 했을까

  • 등록 2020-09-27 오전 12:05:00

    수정 2020-09-27 오전 12:06:38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해 갑론을박을 불렀다. 야권은 물론 대중들도 국민이 사망한 가운데 김 위원장을 치켜세우는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유 이사장은 25일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예전에 이 말을 했다가 되게 욕 먹었다”면서 말을 꺼냈다.

그는 “옛날 소련도 그렇고 북한은 더더욱, 위로부터 개혁(지배층이 주체가 된 개혁)이 아니면 사회가 변하기 어렵다. 1인에 권력이 집중된 시스템에서는 그 권력자가 계몽군주 성격을 갖고 있으면 확 변한다. 그런 사례가 많다”며 “그랬더니 ‘김정은을 예찬했다’며 저를 ‘종북’, ‘북한 대변인’이라 하더라”고 했다.

결국 이번에도 같은 반응이 나왔는데, 유시민은 왜 다시 ‘김정은 계몽군주론’을 꺼냈을까.

유 이사장 주장은 이렇다. 독재국가는 정상국가로 개혁하려는 의지가 있는 지도자가 나와야 변할 수 있는데, 북한의 김 위원장은 은연중 그런 면모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것이 남북관계 전략이자 전망과 연결될 수 있다는 취지다.

25일 서울역에서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과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사진=AFP)
북한 측이 이례적으로 신속히 내놓은 해양공무원 피살 사과문을 말하던 끝에 유 이사장은 “우리가 뭘 보고 북한의 변화와 발전을 기대할 수 있냐면, 김 위원장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는 다르다”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우리가 밖으로 드러나는 것밖에 모르지만 김 위원장의 이면에는 세계관, 역사를 보는 관점, 변화에 대한 욕구와 필요성이 있을 것”이라며 “이를 북돋아야 변화가 빨라질 수 있다”고도 했다.

또 “도발적으로 표현한 질문인데, 김 위원장이 정말 계몽군주이고 어떤 변화의 철학과 비전을 가진 사람이 맞는데 입지가 갖는 어려움 때문에 템포(속도) 조절을 하는 거냐, 아니면 스타일이 좀 다른 독재자일 뿐인 거냐? (묻는다면) 내 느낌에는 계몽군주 같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세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유 이사장의 견해가 일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계몽군주라는 표현이 어떨지 모르겠지만, 비전문가로서는 통찰력이 높은 거라 생각한다”고 동의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수령을 신비화하지 않으려 하고 스스로 독재자 이미지도 조정했다. 지도자가 아니면 못 하는 걸 하고 있다. 외교관계에서도 김정은은 극히 실용주의를 보인다”며 설명을 보탰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도 김 위원장의 여러 발언에 비춰 봤을 때 그런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북한이 완전히 독재는 틀림없는데, 김정은 시대에 와서는 철권통치만 하는 것은 아니다. 잘 관리하면 대화상대도 될 수 있고 평화의 동반자도 될 수 있다. 이걸 우리가 잘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