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미녀 옆…송혜교 더 빛났다

  • 등록 2022-07-03 오전 10:38:35

    수정 2022-07-03 오전 10:38:35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배우 송혜교가 파리에서의 근황을 공개했다.

송혜교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란색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송혜교가 우아한 블랙 드레스에 고가의 액세서리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송혜교는 프랑스 럭셔리 주얼리 하우스 C사의 아시아 지역 브랜드 앰배서더로 활동 중이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
앞서 송혜교 패션계 지인의 SNS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에는 송혜교와 다이앤 크루거가 프랑스 파리의 한 행사장에서 드레스를 입은 채 나란히 서 사진을 찍었다.

2002년 영화 ‘피아노 플레이어’로 데뷔한 크루거는 영화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페어웰 마이퀸’, ‘밤쉘’ 등에 출연했으며 ‘심판’으로 2017년 제7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브래드 피트, 올랜도 블룸 등과 함께 출연한 ‘트로이’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절세미녀를 연기한 바 있다.

한편 송혜교는 김은숙 작가의 신작 ‘더 글로리’ 촬영 중이다. 작품은 건축가를 꿈꾸던 여주인공이 고등학교 시절 잔인한 학교 폭력으로 자퇴한 후 가해자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그 아이 담임 교사로 부임해 벌이는 철저하고 슬픈 복수극이다.

사진=송혜교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
사진=송혜교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