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마인' 이보영 남편 이현욱, 옥자연과 묘한 스킨십 '충격'

  • 등록 2021-05-10 오전 8:51:39

    수정 2021-05-10 오전 8:51:39

‘마인’(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 평온함으로 위장된 상류층의 비밀들이 베일을 벗기 시작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2회에서는 상류층 효원家(가)를 둘러싼 비밀들이 하나, 둘 새어나오며 그 안에서 자신의 것을 지키기 위해 저마다의 선택을 한 서희수(이보영 분)와 정서현(김서형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서희수는 본인이 후원하는 자폐 아동들의 그림들로 전시회를 준비했다. 정서현은 자신이 운영하는 곳이 아닌 다른 갤러리를 택한 그녀의 결정이 효원가의 불화 소문을 일으킬 수 있다며 꾸짖었으나, 서희수는 부드럽지만 단호하게 그럴 의도가 없던 진심을 피력했다.

또한 서희수는 프라이빗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과 함께 와인까지 마시며 가까이했다. 사랑을 해봤냐는 질문에 “녹아버릴 날개를 가지고 태양을 사랑”했다는 의미심장한 강자경의 답에도 낭만적이라며 건배를 제안했다. “내가 그 사람을 믿어주면 그 사람도 내 믿음의 방향대로 변하더라구”라는 말에선 그녀의 자신감과 올곧은 단단함이 그대로 느껴지고 있었다.

이후 효원家 장녀 한진희(한혜화 분)의 갑질을 제보 받은 어느 기자가 서희수 아들이 친자가 아니란 사실에 대답하면 갑질 기사는 쓰지 않겠다며 거래를 시도했다. 하지만 서희수는 친아들이 아님을 솔직하게 시인하며 아이가 받을 상처를 생각해달라는 진심을 전했고, 갑질 기사는 언제든지 내라며 당당히 자리를 떴다.

집사에게 압수한 핸드폰에 담긴 영상을 보고 불안에 떨던 정서현은 엠마 수녀(예수정 분)의 상담을 받았다. 그녀의 말에 따라 눈을 감은 채 심연 속 닫힌 옷장 문을 열었고, 그 속에는 과거 꿈을 이루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사랑했던 여인(김정화 분)에게 이별을 고한 기억이 있었다. 그동안의 인생을 통째로 뒤흔들 수도 있는 이 장면이 바로 영상에 찍혔던 것이다.

그러나 한 번 문을 연 정서현은 오롯이 서로에 대한 애정으로 가득했던 시절까지 떠올렸고 현실로 돌아와 눈을 뜬 얼굴엔 눈물과 아픔이 서렸다. 그동안 차가운 가면 아래 숨겼던 여린 감정들이 드러난 대목이었다.

그 가운데 효원家는 또 다른 비밀들로 꿈틀거렸다. 정서현의 집 카덴차에선 정서현의 아들 한수혁(차학연 분)과 새로운 메이드 김유연(정이서 분)이 서로의 방을 바꿔 자면서 얽히고설켰고, 서희수의 집 루바토에서는 강자경이 더욱 과감하고 수상한 움직임을 보인 것.

특히 강자경은 의심을 살 정도로 서희수의 아들에게 신경을 썼고, 효원가의 안주인 양순혜(박원숙 분)와도 비밀리에 만나 그녀의 정체에 물음표를 띄웠다. 무엇보다 서희수가 믿어 의심치 않는 남편 한지용(이현욱 분)의 옆에 지나가던 순간, 손가락을 스친 묘한 스킨십을 나눠 충격을 안겼다.

이처럼 효원가 사람들이 품은 저마다의 비밀이 조금씩 풀리며 흥미진진한 재미와 심장 졸이는 긴장감을 안기고 있는 터, 엠마 수녀는 이후 일어날 살인 사건에 대해 “그 사건은 카덴차에서 났습니다. 처음 발견했을 땐 두 사람이 쓰러져 있었습니다”라는 말을 남겨 한층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한편, ‘마인’ 2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6.8%, 최고 8.1%를 기록했고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0%, 최고 6.9%를 기록해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역시 수도권 평균 2.0%, 최고 2.6%, 전국 평균 2.1%, 최고 2.6%로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