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짜벤처 줍줍 기회…너도 나도 CVC 설립

[지금이 기회…잇단 CVC]①기업 트렌드된 CVC
공정거래법 개정 이후 잇달아 설립
동원·GS·효성·CJ 이어 호반건설까지
"유동성 위축에 벤처 몸값도 조정…투자할만"
"규제 완화는 필요해…자유로운 투자가 유니콘을"
  • 등록 2022-09-16 오전 5:00:00

    수정 2022-09-16 오후 10:58:02

[이데일리 김연지 기자] 공정거래법 개정 이후 일반 지주회사의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설립이 가능해지면서 대기업뿐 아니라 중견기업들도 잇달아 CVC 설립에 나서고 있다. 투자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수월하게 발굴하고, 그룹 내 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노릴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마침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시장 유동성이 메마르면서 기업 몸값이 하향조정되는 상황이라 지금이 투자 기회라는 평가도 나온다. 투자가 필요한 스타트업이나 벤처 입장에서는 CVC가 가뭄 속 단비 역할을 할 것이란 기대가 높다.

[그래픽=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너도나도 CVC…성장동력 발굴에 최적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CVC 설립을 등록하거나 공식화한 국내 기업 수는 15곳 안팎이다. 동원그룹을 시작으로 GS, LK그룹, 브레인자산운용, CJ그룹, DS네트웍스, F&F, 현대코퍼레이션, SM엔터테인먼트 등이 CVC 설립을 선언했다.

CVC란 전략적 목적으로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대기업 산하 벤처캐피털이다. 과거에는 금융과 산업의 분리(금산 분리) 원칙에 따라 일반 대기업 지주회사의 VC 설립이 불가능했다. 그러나 지난해 말 공정거래법이 전면 개정되면서 대기업도 CVC를 설립해 유망 벤처기업에 투자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빠르게 변화하는 사업 환경에서 스타트업 투자가 미래 성장을 위한 필수적인 도구로 여겨지는 가운데 대기업들이 벤처투자를 통해 개방형 혁신을 이룰 수 있게 된 셈이다.

일반지주회사로서 가장 처음으로 금융당국에 CVC 신규 등록을 한 곳은 동원그룹이다. 회사는 지난 3월 ‘동원기술투자’ 설립과 등록을 마쳤다. 동원그룹 지주회사인 동원엔터프라이즈는 자본금 100억 원을 전액 출자해 지난 2월 신기술사업금융전문회사인 동원기술투자를 자회사로 설립하고 금감원에 등록을 신청한 바 있다. 동원기술투자는 동원그룹이 영위하는 사업을 바탕으로 기존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사업 육성을 위해 장기적 관점에서 전략적 투자와 인수합병(M&A)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부터 CVC 설립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온 GS는 ‘GS벤처스’라는 신기술투자사를 설립하고, 동원그룹 뒤를 이어 CVC 등록을 마쳤다. 지난 7월에는 1300억 원 규모의 ‘지에스 어셈블 신기술투자조합’을 결성하기도 했다. 이를 바탕으로 바이오와 기후변화 대응, 스마트 건축 등 GS그룹이 주목하는 신성장 분야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효성그룹도 자본금 100억 원을 출자해 100% 자회사인 효성벤처스를 설립한다고 밝히며 CVC 설립을 공식화했다. 초대 대표는 김철호 부사장이 맡는다. 그는 효성 전략본부에 영입된 인물로, 도이치방크와 스틱인베스트먼트를 거쳐 일진투자파트너스 대표이사를 역임한 바 있다.

최근에는 건설사도 CVC 설립을 공식화했다. 호반건설은 자사 액셀러레이터 법인 ‘플랜에이치’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로 등록됐다고 밝혔다. 플랜에이치는 스타트업 보육과 투자, R&D 연계(TIPS), 후속 투자 등을 지원한다. 지난 3년간 스마트 건설과 인공지능(AI), 신재생에너지, 헬스케어 산업군 내 28개 기업에 투자했고, 55번의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번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 등록으로 전략적 투자를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벤처투자조합 결성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한국 모태펀드(국토교통혁신계정 등) 출자 사업도 기획한다는 계획이다.

유동성 위축…싸게 살 기회, 가뭄에 단비

국내 CVC 설립 붐이 일기 시작한 계기는 작년에 통과된 공정거래법 개정안이었지만, 최근 금리인상으로 유동성이 말라가는 상황도 CVC 설립에 속도가 붙은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유동성이 대거 풀렸을 때에는 투자 단계가 올라갈수록 기업 몸값도 껑충 뛰었지만, 최근 금리인상으로 밸류에이션 눈높이가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투자할만한 딜이 없다는 하소연도 있지만, 한켠에서는 ‘줍줍’할 수 있는 기회라는 시각도 나온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최근 신사업 전략보고회에서 “최근 불황과 경기 위축 시기가 더 좋은 투자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투자와 사업 협력, 개방형 혁신으로 신사업 생태계를 확장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산업구조가 빠르게 변화하는 가운데 그룹 차원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려면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과 투자에 나서야 한다는 인식 역시 CVC 설립을 서두르게 만드는 요인이다.

투자업계에서는 가뜩이나 금리인상으로 유동성이 마른데다 정부의 모태펀드 출자 예산도 줄었는데 CVC가 일정부분 자금공급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VC는 수익창출 뿐 아니라 그룹과의 시너지 창출이나 신사업 등 다양한 목적으로 투자하는 만큼 장기투자에 나설 가능성이 높은데다 자금력 또한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도 기대를 모은다.

“해외는 대기업이 유니콘 키워…규제 완화 필요”

CVC 설립이 늘어가는 가운데 기업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우리나라 금융당국이 CVC 설립은 허용했지만, ▲해외 투자 제한 ▲차입규모 제한 ▲투자조합별 외부자금 제한 등의 제한적 형태로 CVC 설립을 허용해놨기 때문이다. 규제가 보다 완화돼야 CVC가 신속히 안착하며 벤처투자가 활성화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는 배경이다.

금산 분리 규제로 발 묶여온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과 일본, 중국 CVC들은 수년 전부터 글로벌 벤처 투자 시장의 주역으로 떠올라왔다. 자본시장연구원에 따르면 일본의 CVC 투자 규모는 2010년 이후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 일본의 CVC 투자 규모는 5년 전인 2013년 대비 4배 가량 성장했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해외 CVC 투자 규모가 45억7000만 엔을 기록하며 지난 2020년 상반기(9억2000만 엔) 대비 400%에 가까운 성장률을 달성하기도 했다.

바이두와 텐센트 등 IT 공룡이 속한 중국도 마찬가지로 CVC 투자 규모가 나날이 늘어가고 있다. 지난 2019년 중국 CVC 투자 규모는 1139억 위안으로 전체 VC 투자 규모의 73% 가량을 차지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CVC 제도가 도입된지 1년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규제를 완화하는 것을 조심스러워하는 눈치다. CVC가 대기업의 편법적 경영권 강화, 승계, 총수일가 사익편취 경로로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공존하는 만큼, 시장 상황을 충분히 지켜보고 검토한다는 취지다.

CVC 규제 완화보다는 빠른 시장 안착 지원에 무게를 두는 이유다. 공정거래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 금감원은 지난 3월 ‘CVC 관계기관 협의체’를 구성해 CVC 설립·운영과 관련한 업계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또 오는 11월까지 기업들이 구체적인 해석을 요구하거나 질의가 많은 부분을 모아 메뉴얼을 배포하고, 내년쯤 CVC 운영 지원 및 성과 확산 실태 조사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