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 이예서, 중3에 임신→17세에 나홀로 출산 '워킹맘'

  • 등록 2022-09-28 오전 7:25:45

    수정 2022-09-28 오전 7:25:45

‘고딩엄빠’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고딩엄마’ 이예서가 ‘나홀로 출산’ 후 지옥의 출퇴근길도 마다 않는 ‘열혈 워킹맘’ 일상을 보여줬다.

지난 27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7회에서는 17세에 엄마가 된 이예서가 출연해 ‘나홀로 출산’을 하게 된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는 한편, 8세 딸 윤슬이를 키우는 ‘워킹맘’의 단짠 일상을 공개했다. 또한 내년 결혼을 예정하고 있는 ‘예비 신랑’ 우도윤이 깜짝 등장해, 이예서의 딸과 ‘찐 가족’처럼 지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먼저 이예서의 사연이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졌다. 중3이었던 이예서는 한 친구의 소개로 남자친구와 교제를 시작했고, 1년 뒤 임신 사실을 알게 돼 아이를 낳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이예서는 한 친구의 이간질로 인해 남자친구와 헤어지게 됐고, 집을 나온 이예서는 낯선 도시에서 가족과 친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갑작스럽게 홀로 출산하게 됐다.

이후 이예서는 딸을 키우며 ‘워킹맘’으로 살아가던 중, 윤슬이가 병원에 갔다는 어린이집 선생님의 연락을 받고 혼비백산해 딸에게 달려갔다. 워킹맘의 현실적 어려움을 보여준 이예서의 사연에 3MC도 크게 공감하며 안타까워했다. 사연이 끝난 후, 이예서와 8세 딸 윤슬이의 일상이 VCR로 공개됐다.

새벽 4시에 기상한 이예서는 출근 준비를 마친 뒤, 딸을 깨워 함께 새벽 외출을 나섰다. 도착한 곳은 이예서의 친정엄마 집. 평일 새벽 일찍부터 출근해야 하는 바쁜 일상으로 딸의 등교를 챙겨주지 못해 친정엄마의 도움을 받고 있는 것. 이예서는 자차로 원주에서 인천까지 2시간을 이동하는 극한의 출근길에 올랐다. 현재 ‘보험설계사’로 일하고 있는 이예서는 아이를 위해 장거리 출퇴근도 마다하지 않는 ‘열혈 워킹맘’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다음 미팅을 위해 이동하던 중, 이예서는 “엄마가 오면 좋겠어. 지금은 못 와?”라는 딸의 갑작스런 전화를 받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이예서는 결국 미팅을 연기한 뒤, 딸을 만나러 먼길을 달려갔다. 우울해 하는 윤슬이를 데리고 장난감 백화점을 방문한 이예서는 딸에게 장난감 선물을 안겼다. 이에 대해 이예서는 “윤슬이가 하고 싶은 걸 먼저 해준다. 아빠가 있는 친구들과 비교되지 않도록, 아빠 몫까지 다 해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잠시 후 저녁 시간이 되자, 이예서의 집에 ‘예비 신랑’ 우도윤이 방문했다. 이예서와 2년간 교제해 온 우도윤은 1년 전부터 윤슬이에게 ‘아빠’라는 호칭을 듣기 시작했다고. 실제로 우도윤은 식사 내내 윤슬이를 살뜰히 챙겼고, 이후에도 즐겁게 놀아주며 예비 ‘딸 바보’ 면모를 보였다. 윤슬이가 잠들고 난 후, 이예서와 우도윤은 딸에게 친아빠의 존재를 알려줘야 할 시기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 이를 본 박상희 심리상담가는 “가급적 빨리 말해 줘야 한다. 얘기를 해줘도 충분히 이해할 나이이고, 우도윤을 굉장히 좋아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때, 우도윤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했고, 이예서는 우도윤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지는 일상 VCR에서는 이예서 우도윤 예비 부부가 딸 윤슬이와 함께 신혼집, 예물 투어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두 사람은 예상보다 높은 아파트 가격과 비싼 예물에 현실의 벽을 느낀 채 돌아섰다.

이후 이예서는 예비 시부모님에게 딸의 존재를 알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털어놔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박상희 심리상담가는 “결혼식이 늦어지더라도, 부모님에게 두 사람이 잘 살 수 있다는 믿음을 줄 수 있을 때까지 설득하고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이예서 우도윤 예비부부는 제작진을 통해 “시어머니에게 결혼 허락을 받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잘 살겠다”는 영상을 전했다.

한편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리얼 가족 예능 MBN ‘고딩엄빠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