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부터 이미연까지, 주인공 중도하차史

  • 등록 2018-02-08 오전 9:45:30

    수정 2018-02-08 오전 10:58:51

이태임, 이미연, 고현정, 구혜선(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고현정이 SBS 수목 미니시리즈 ‘리턴’에서 하차 수순을 밟는다. 주동민 PD 등 제작진과 이견을 좁히지 못해 시작된 갈등은 결국 주인공 중도하차라는 극단적인 상황에 이르게 됐다. 특히 17%가 넘는 시청률 등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어 시청자 입장에선 더욱 당혹스러운 전개다.

이처럼 주인공의 중도하차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주인공의 촬영 거부, 혹은 건강상의 문제, 사생활 논란 등으로 자리를 떠나 다른 배우가 그 자리를 대신했다.

◇한예슬·이미연, 촬영 거부에 결국

이미연은 2001년 KBS2 ‘명성황후’에 출연했다 중도 하차했다. 방송사는 당초 계약된 80회 종영이 아닌 40회 연장을 결정했다. 문제는 이미연 측과 원만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일방적인 통보였다. 이미연이 이를 거부하면서 최명길이 124회까지 이끌었다. 이를 계기로 방송사의 무리한 연장에 대한 비난이 일었다.

한예슬은 2011년 KBS2 드라마 ‘스파이 명월’ 이후 복귀까지 3년이란 시간이 걸렸다. 당시 한예슬은 드라마 방영 중 촬영을 거부하고 갑자기 미국으로 떠났다. 사흘 만에 복귀해 촬영을 이어갔지만, “도망간 아가씨”의 이미지를 오래도록 남아 있었다.

◇오지은·구혜선, 건강상의 문제

오지은은 MBC ‘불어라 미풍아’(2016) 촬영 중 발목 인대 파열이란 전치 8주 중상을 당해 하차를 결정했다. 이후 임수향이 투입돼 악녀 연기를 펼치며 시청률을 견인했다.

구혜선은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영 3주만에 하차했다. 촬영 도중 어지럼증과 간헐적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 응급실로 긴급 후송된 결과 절대 안정이 시급하고 장기간 치료가 필요하다는 주치의 소견에 따른 것이었다. 이후 장희진이 대타로 동일한 역할을 이어갔다. 두달 후 구혜선은 연기가 아닌 화가로서 활동을 재개했다.

◇이다해·이태임, 각기 다른 이유로…

이태임은 2015년 예원과 욕설 논란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에 당시 출연 중이던 SBS 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에서도 하차했다. 드라마에서 이태임이 맡았던 캐릭터는 사라졌고, 시청률 부진으로 50부작로 기획된 드라마는 26부작으로 조기 종영됐다.

이다해는 2008년 MBC ‘에덴의 동쪽’ 촬영 중 중도 하차했다. 당시 이다해는 팬카페를 통해 “내 연기에 대한 죄책감에 시달렸다. 제가 저의 혜린이를 이해할 수 없는데 어떻게 시청자들을 이해시키고 공감하게 할 수 있을까 많은 고민을 했다”며 중도 하차 심경을 밝혔다. 이후 황정음이 새로운 역으로 등장해 이야기를 끌고 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속옷 살짝' 패션...뭐길래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