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약세에도 날개단 NFT…月거래액만 7조원 '역대급'

최대 플랫폼, 月 거래액 58억 달러↑
가상자산 대표주자, 확장성은 특장점
"새로운 생태계 배분 수단 잠재력"
  • 등록 2022-02-07 오전 5:41:00

    수정 2022-02-07 오전 5:41:00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연초 이후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조기 정상화 우려로 주식, 암호화폐 등 각종 위험자산의 변동성이 확대됐지만, NFT(대체불가능토큰·Non-Fungible Tokens) 시장은 오히려 빠른 속도로 성장 중이다.

6일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업체 듄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세계 최대 NFT 마켓플레이스 오픈씨(OpenSea)의 월간 거래금액이 달러 기준 58억5600만 달러(6조9000억원)를 돌파했다. 이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지난해 8월 기록했던 종전 최고 금액인 34억1000만 달러를 훌쩍 넘어섰다.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금액 710만 달러에 비하면 1년새 800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오픈씨는 NFT 거래 시장 점유율 약 80%를 차지한다.

디자인=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블록체인에 소유권과 거래 내역을 기록한 ‘디지털 정품 인증서’인 NFT는 가상자산에 고유성과 희소성을 부여해 믿고 거래할 수 있게 만들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속도가 붙은 디지털 전환과 탈중앙화를 핵심으로 하는 웹3(Web3)로의 변화, 암호화폐를 통한 학습효과 등도 맞물려 NFT 시장이 몸집을 키워가고 있다. 6930만 달러(약 830억원)에 낙찰된 비플의 ‘에브리데이즈: 첫 5000일’은 지난해 거래된 NFT 중 최고가다.

다양한 업종과 접목이 가능해 현재 수집품이 시장을 주도하지만, 미술, 게임, 엔터테인먼트, 결제 등으로 영역 확산을 시도하고 있다. 마켓플레이스 중심 거래, 저작권 침해 우려, 환경 비용, 법적 제도 마련은 풀어야 할 숙제다.

임동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NFT는 화폐적 성격을 가진 토큰에 유무형 자산의 고유성, 희소성, 정체성을 부과해 NFT가 수집품, 예술, 게임 등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를 내포할 생태계의 자금조달 및 배분 수단으로 기능할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