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계 트렌드 이끄는 '트렌드지' 될래요" [인터뷰]③

  • 등록 2022-11-14 오전 5:17:00

    수정 2022-11-14 오전 5:17:00

트렌드지(사진=글로벌에이치미디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음원차트 10위권 차트인, 음악방송 1위 후보에 꼭 들고 싶습니다.”

그룹 트렌드지(TRENDZ)가 신곡 ‘배가본드’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로 음악방송 1위 후보를 꼽았다.

트렌드지 윤우는 최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배가본드’ 활동을 통해 트렌드지란 그룹이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고, 멋있는 퍼포먼스를 펼치는 그룹이란 걸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트렌드지라는 그룹이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과 리온은 “이번에 좋은 기회로 일본에서 열리는 시상식에 참가하게 됐는데, 길거리에서 우리를 알아봐 준다면 무척 기분이 좋을 것 같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그러자 은일과 예찬은 “트렌드지가 여기저기서 많이 언급되는 그룹이 됐으면 한다”며 “음악적으로 만족감과 쾌감을 드리는 그룹이 됐으면 한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라엘은 “욕심을 내자면 음원차트 10위권 내에 들고 싶다”며 “‘배가본드’가 대중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이 즐겨주셨으면 하고, 좋은 성과를 거뒀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빛은 “감히 말씀드리자면 음악방송 1위 후보에 들 수 있었으면 한다”며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활동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듣고 싶은 수식어와 반응에 대해서도 들어봤다. 은일은 “무대에서 빛나는 그룹으로 기억됐으면 한다”며 “‘눈에 독기가 가득하다’는 평을 받는다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윤우는 “인트로부터 임팩트 강한 안무를 보여드리는 만큼 ‘이게 돼?’, ‘이게 가능해?’라는 반응을 얻었으면 한다”고 했고, 라엘은 “매 앨범 새로운 도전을 해나가는 만큼, 트렌드지란 팀명에 걸맞게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그룹으로 불리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트렌드지(하빛·리온·윤우·한국·라엘·은일·예찬)는 12일 싱글 1집 ‘블루셋 챕터. 언노운 코드’(BLUE SET Chapter. UNKNOWN CODE)를 발매했다.

이번 앨범은 이상향에 마침내 도달한 트렌드지의 새로운 방향성과 이야기를 그려낸 앨범으로, 타이틀곡 ‘배가본드’를 비롯해 ‘원 웨이 투 고’(One Way to Go), ‘브레이크다운’(Breakdown)까지 총 3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배가본드’는 파워풀한 신스 베이스가 돋보이는 힙합 기반의 댄스곡이다. 꿈꾸던 세상에 도달했지만 그곳에 안주하지 않고 방랑자의 자세로 자신에게 끊임없는 질문을 던지며 나아가는 혼란의 자아를 표현한 곡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