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공유 is 뭔들' 조선시대 꽃선비로 완벽 변신

  • 등록 2017-01-07 오전 11:18:17

    수정 2017-01-07 오전 11:18:17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배우 공유가 ‘도깨비’를 통해 무한 변신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6일 방송 된 tvN 10주년 특별기획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이하 ‘도깨비’) 11회에서는 김신(공유)이 이미 수백 년 전 과거에서 미래의 지은탁(김고은)을 보았으며 그녀의 곁에 자신이 머물다 갔었음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또 다시 은탁의 앞으로 명부는 날아 들었고 김신은 그녀에게 검을 뽑지 않으면 계속해서 죽음이 닥쳐 올 것임을 고백해 행복할수록 슬퍼지는 서로의 운명을 실감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극 말미 생애 죽은 모습 그대로 아니 그보다 더 악독해진 모습으로 변한 박중헌(김병철)이 은탁의 눈 앞에 모습을 드러내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바라만 봐도 흐뭇한 美친 비주얼에 혼을 쏙 빼놓는 달콤한 중 저음 목소리까지 블랙홀 매력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 공유가 이번에는 변신의 귀재로 등극했다.

사진-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이 날 방송에서 공유는 고려시대 장군에서 조선시대 선비로 변신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주모를 통해 본 아주 먼 미래의 모습이 의아한 듯 하면서도 가신을 향해 연신 손짓과 포즈를 섞어가며 진지하게 설명을 이어가며 훗날 크게 투자할 것을 일러주는 공유의 엉뚱함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데뷔 이후 첫 사극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공유는 자신이 지키던 주군의 질투심에 전쟁터로 쫓기듯 내몰린 적군에게는 한없이 두려운 존재이며 아군에게는 더없이 믿음직한, 그 속에 아련한 애잔함과 가슴 아픈 운명을 간직한 김신 그 자체였다.

이후 도깨비가 되어 세상을 떠도는 시간 속에서 귀티 나는 비단 옷에 상투를 틀고 갓까지 갖춰 쓴 채 등장한 공유의 훈훈한 꽃선비 자태는 짧은 등장이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사극 작품 속 그의 모습을 더욱 보고 싶게 만들었다.

공유는 생과 사가 오가는 전쟁터를 누비고 불생불멸의 삶을 살아가는 도깨비가 되어 2017년 현재를 살아가는 순간에도 변함없이 툭 건네는 말 한마디도 더 없이 사랑스럽다. 공유는 은탁이 걱정되어 마중 나온 길에서 “니가 걸어 온 모든 걸음을 같이 걸었지.”라며 예고 없이 달콤함을 선사한다.

더군다나 연인의 목숨이 위험한 상황에 처하자 한걸음에 달려와 놓고는 “화 안 났어. 걱정만 했지.”라며 품에 와락 껴안고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이렇듯 공유는 마치 여성들의 로망을 한데 모아 놓은 듯 완벽한 모습으로 한 순간도 극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어느덧 ‘도깨비’가 마지막 회까지 단 5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쓸쓸하고 찬란한 도깨비에 완벽하게 녹아 들어 안방극장을 울고 웃기고 있는 공유가 전생의 한과 분노와 그리움 그리고 은탁과 자신의 위태로운 사랑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tvN 10주년 특별기획 ‘도깨비’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8시에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스트레칭 필수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