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이동욱, 섬세한 눈빛으로 저승사자 소화 '인생연기'

  • 등록 2017-01-08 오전 10:25:47

    수정 2017-01-08 오전 10:25:47

tvN ‘도깨비’(사진=킹콩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배우 이동욱이 지난 7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이하 ‘도깨비’) 12회에서 섬세한 연기력으로 흡입력을 높였다.

‘도깨비’에서 저승사자 역(이하 저승)을 맡고 있는 이동욱은 이 날 방송에서 써니(유인나 분)와 미치도록 슬픈 첫 키스를 나눴다. 그는 써니에게 보고 싶어 찾아왔으나 자신이 누군지 모르는 두려움에 물러선다고 고백했다. 또 애처로움이 묻어나는 눈빛으로 “살아있지 않은 저에겐 이름이 없습니다. 그런 제게 안부, 물어줘서 고마웠어요”라고 말했다. 이내 저승은 “저승사자의 키스는 전생을 기억하게 합니다”라며 써니에게 입을 맞췄고, 써니는 전생을 떠올렸다.

저승은 자신의 전생과 마주한 채 눈물을 흘리는 써니에게 “잠깐 내 눈을 좀 보시겠어요?”라며 최면을 걸었다. 그는 “행복으로 반짝거리던 순간들만 남기고 슬프고 힘든 순간들은 다 잊어요. 그리고 나도 잊어요. 당신만은 이렇게라도 해피엔딩이길”이라고 말하며 눈망울에 가득 고여 있던 눈물을 터뜨렸다. 저승의 애처로운 사랑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극의 말미에 나온 저승의 전생인 ‘왕여’(이동욱 분)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왕여는 품에 여인의 옷을 안고 저잣거리를 헤맸다. 처연하면서도 애잔한 그의 눈빛과 표정은 한 여자를 향한 그리움, 지난날에 대한 후회와 괴로움, 처참한 고독함으로 평생을 살아온 왕여의 삶을 담아냈다.

이처럼 이동욱은 전생에 비극적인 삶을 살고, 현생에는 죄의 값으로 저승사자로 살아가는 캐릭터를 섬세한 연기력으로 무게감 있게 그려냈다. 또 특유의 슬픈 눈빛은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그의 눈물에 시청자들도 함께 울었다. 시청자들은 이동욱의 연기에 ‘인생연기’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공유 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나타나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엮어가는 이야기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