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故 장자연 계좌에 억대 수표 입금 포착 '유력 인사 누구?'

  • 등록 2018-03-30 오전 9:37:12

    수정 2018-03-30 오전 9:37:12

고 장자연 영정(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고(故) 장자연 은행 계좌에 고액의 수표가 수십 장 입금된 것으로 밝혀졌다. 성접대 대가로 의심이 가는 대목이다.

29일 KBS1 ‘뉴스9’은 2009년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금융거래를 집중적으로 수사했고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이 확인한 계좌와 카드 내용은 950여 건이다. 계좌추적 결과, 경찰은 장자연과 그의 가족 계좌에 백만 원권 이상 고액 수표가 수십 장 입금된 사실을 확인했다.

입금된 총액은 억대, 수표를 건넨 남성은 20여 명이었다. 유명 기업인과 고위 공무원 등 유력 인사도 포함됐다. 하지만 이들은 모두 장자연에게 용돈으로 쓰라고 줬을 뿐이라며 대가성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수사팀 관계자는 이 매체에 “남성들이 ‘장자연이 불쌍해 보이고 앞으로 더 성장해야 할 걸로 보여서 힘내라고 줬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수사팀은 이런 해명만 들은 뒤 조사를 중단했다. 당시 수사 결과 발표에도 고액권 수표 입금 관련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검찰의 과거사 조사위원회는 장자연 사건에 대한 재수사 여부를 논의 중이다. 재수사 여부는 내달 2일 최종 결정된다. 향후 재조사를 통해 장자연 명단과 실체적 진실을 밝혀낼지 이목이 집중된다.한편 장자연 사건은 지난 2009년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연예기획사 관계자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당시 검찰은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만을 재판에 넘기고 성 상납을 받은 것으로 지목된 유력 인사들은 무혐의 처분해 논란이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