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한라, 아시아리그 개막 2연전 싹쓸이

  • 등록 2018-09-21 오전 10:06:27

    수정 2018-09-21 오전 10:06:27

안양 한라 아이스하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안양 한라가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2018~19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개막 후 첫 시리즈를 2연승으로 장식했다.

패트릭 마르티넥 감독이 이끄는 안양 한라는 20일 밤 일본 하치노헤에서 열린 도호쿠 프리블레이즈와의 정규리그 2차전 원정 경기에서 문국환, 김원준, 조민호의 릴레이 득점포에 힘입어 3-2 역전승을 거두고 승점 3점을 추가했다.

19일 열린 1차전에서 빌 토마스의 멀티골 활약으로 2-1로 승리한 한라는 시작한지 1분 28초 만에 히토사토 시게키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3연속 챔피언에 오른 한라는 흔들림 없이 전열을 재정비에 반격에 나섰다. 1피리어드가 끝나기 전에 승부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추격의 도화선에 불을 붙인 것은 문국환이었다. 문국환은 1피리어드 13분 25초에 도호쿠 골문 뒤쪽에서 상대 디펜스가 시도한 스트래치 패스를 공격지역 중앙에서 차단한 후 지체없이 슬랩샷을 날려 도호쿠 골 네트를 흔들었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한라는 공세의 수위를 높였고 1피리어드 종료 40초를 남기고 패싱 연결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디펜시브존에서 퍽을 잡은 이돈구가 블루라인을 돌파하는 박우상에게 퍽을 내줬다. 공격지역 왼쪽 서클 쪽으로 진입한 박우상이 반대편으로 연결한 크로스 패스를 내주자 김원준이 이를 잡아 오른쪽 서클 쪽으로 파고든 후 리스트 샷으로 마무리했다. 빠른 패스 연결과 공간 침투로 상대 수비진과 하타 미타카즈 골리를 꼼짝 못하게 만든 그림 같은 골이었다.

2피리어드 6분 28초에는 신임 캡틴 조민호가 김윤환의 어시스트를 받아 시즌 마수걸이 득점포를 터뜨렸다.

도호쿠가 2피리어드 9분 1초에 다나카 고의 만회골로 한 점 차로 따라붙었지만 ‘한라성’ 맷 달튼의 26 세이브 활약과 3피리어드에 맞은 두 차례 숏핸디드(페널티로 인한 수적 열세) 위기에서 거푸 페널티샷을 막아내 박빙의 리드를 지켜냈다.

연승으로 하치노헤 원정을 마무리한 한라는 21일 닛코로 이동, 22일 오후 2시에 아이스벅스를 상대로 일본 원정 3차전을 치른다.

아이스벅스는 올 시즌 7경기에서 1승 1연장승 5패(승점 5)로 부진한 성적을 보이고 있지만 새로 영입된 핀란드 출신의 요나스 알라네(4골 3어시스트)와 일본 대표팀 공격수 후루하시 마쿠루(3골 2어시스트)가 날카로운 공격력을 보이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