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완치' 허동원 "마음 안정 찾았다…의료진 희생 잊지 않을 것" [전문]

  • 등록 2020-09-23 오전 7:20:47

    수정 2020-09-23 오전 7:20:47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허동원이 의료진과 응원을 보내준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허동원(사진=에이스팩토리)
허동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다행히도 저는 무증상이어서 특별히 아픈 곳 없이 격리시설에서 격리를 마치고 현재는 집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코로나19 최종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된 근황을 전했다.

이어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에게 한 분 한 분 고마움을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시간이 언제 이렇게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로 정신없는 날들이었다. 지금 생각해 보니 저도 처음이라 많이 놀랐고, 당황스러웠다. 저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또 다른 피해의 두려움 때문이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허동원은 지금은 많은 사람들의 응원 덕분에 안정을 되찾고 평안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며 코로나19를 겪으며 한 생각들을 고백했다.

허동원은 “제가 느낀 코로나19는 몸에도 상처를 내지만 마음에도 상처를 내는 것 같다. 사람을 만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남들의 시선에 대한 두려움, 환자로 기억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까지”라며 “많은 생각과 두려움이 있었지만, 이제는 연기를 더 열심히 해서 혹시라도 두려움에 움츠려 계신 분들에게 ‘어 괜찮구나’라는 맘이 생길 수 있게 노력해보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특별히 고마움 전해본다. 질병 특성상 가족들조차 저를 챙겨줄 수 없었다. 한여름에도 두꺼운 방역복에 마스크를 쓰시고 손이 부르트도록 장갑을 끼고 계신 의료진분들. 진심으로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감동이었다. 여러분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와 함께 가족들, 소속사인 에이스팩토리 식구들, 걱정과 응원을 보내준 분들에게 감사함을 표하며 “더 좋은 사람 더 좋은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8월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허동원은 지난 22일 최종 검사를 통해 금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다. 소속사 측은 “이달까지 건강 관리에 힘쓰며, 10월부터 작품 활동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07년 연극 ‘유쾌한 거래’로 데뷔한 허동원은 연극 ‘작업의 정석’, ‘짬뽕’, ‘임대아파트’, ‘가족입니다’, 영화 ‘범죄도시’, ‘악인전’, ‘히트맨’, ‘디바’, 드라마 ‘저스티스’, ‘동백꽃 필 무렵’ 등에 출연했다.

다음은 허동원 글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허동원입니다.

우선 다행히도 저는 무증상이어서 특별히 아픈 곳 없이 격리시설에서 격리를 마치고 현재는 집에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에게 한 분 한 분 고마움을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시간이 언제 이렇게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로 정신없는 날들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니... 저도 처음이라 많이 놀랐고, 당황스러웠습니다. 저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또 다른 피해의 두려움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에 안정을 되찾고 평안한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간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중 하나가 많은 분들이 힘드셨을 테고, 지금도 힘드신 분들이 계실 거라 생각됩니다.

제가 느낀 코로나19는 몸에도 상처를 내지만 마음에도 상처를 내는 것 같습니다.

사람을 만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남들의 시선에 대한 두려움, 환자로 기억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까지.(물론 제 이야기입니다,,ㅎㅎ)

많은 생각과 두려움이 있었지만, 이제는 연기를 더 열심히 해서 혹시라도 두려움에 움츠려 계신 분들에게 “어~~괜찮구나”라는 맘이 생길 수 있게 노력해보겠습니다. (쓸데없는 두려움은 저만했기를!!)

그리고 특별히 고마움 전해봅니다.

질병 특성상 가족들조차 저를 챙겨줄 수 없었습니다.

한여름에도 두꺼운 방역복에 마스크를 쓰시고 손이 부르트도록 장갑을 끼고 계신 의료진분들... 진심으로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감동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족들, 에이스팩토리 식구들, 저를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더 고마움 전합니다.

더 좋은 사람 더 좋은 배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아~~괜찮구나!” 생각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힘내시고 파이팅 해요.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스트레칭 필수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