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머스, PGA 챔피언십 연장 접전 끝 우승..메이저 통산 2승

  • 등록 2022-05-23 오전 8:36:38

    수정 2022-05-23 오전 8:36:38

저스틴 토머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남자 골프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총상금 1500만달러)을 제패했다.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우승이다.

토머스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파70·755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3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5언더파 275타로 윌 잴러토리스(미국)과 공동 선두를 이뤄 연장에 들어갔다.

13번(파5)과 17번(파4) 그리고 18번홀(파4)의 3개홀 합산 방식으로 진행된 연장에서 토머스가 2언더파를 쳐 1언더파를 기록한 잴러토리스를 제압했다. 우승상금은 270만달러(약 34억원)이다.

2020~2021시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약 1년 2개월 만의 우승으로 PGA 투어 통산 15승째이자 메이저 우승은 2016~2017시즌 PGA 챔피언십에 이어 2승째다.

연장 13번홀에서 잴러토리스는 2온에 성공한 뒤 이글 퍼트가 빗나갔으나 가볍게 버디를 낚았다. 토머스도 약 2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으면서 균형을 맞췄다.

17번홀(파4·302야드)에선 먼저 티샷한 토머스는 원온에 성공했고, 잴러토리스의 공은 그린에 미치지 못했다. 토머스가 가볍게 버디를 잡아내며 파에 그친 잴러토리스에 1타 앞서 갔다.

기선을 제압한 토머스는 18번홀에서 티샷을 페어웨이에 잘 떨어뜨렸고, 잴러토리스도 티샷을 페어웨이로 보내면서 응수했다.

잴러토리스가 182야드 지점에서 먼저 두 번째 샷을 해 온그린에 성공했고, 토머스는 165야드 거리에서 9번 아이언으로 친 공을 그린에 올렸다.

잴러토리스가 먼저 버디를 노렸으나 홀 왼쪽으로 흘렀고, 토머스의 버디 퍼트도 들어가지 않았으나 파를 기록, 우승을 확정했다.

전날까지 선두를 달린 미토 페레이라(칠레)는 1타 차 선두를 달리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내 합계 4언더파 286타로 연장에 합류하지 못했다.

지난주 AT&T 바이런넬슨에서 타이틀 방어로 통산 2승째를 따낸 이경훈(31) 최종합계 5오버파 285타를 쳐 공동 41위, 김시우(27)는 공동 60위(9오버파 289타)로 대회를 마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