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투어 한국 선수 우승에 도움되겠다”…약속 지킨 전인지

지난해 LPGA 투어 한국 선수 부진 '위기론'에
"한국 선수 우승에 도움되겠다" 다짐
위민스 PGA 챔피언십 제패하며 LPGA 통산 4승
  • 등록 2022-06-27 오전 9:04:30

    수정 2022-06-27 오전 9:04:30

27일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전인지가 동료 선수들에게 샴페인 세례를 받아 크게 웃고 있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LPGA 투어의 남은 대회에서 한국 선수 우승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 한국 선수들도 LPGA 투어 무대에서 많은 승수를 올리면 좋겠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 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 공식 기자회견에서 전인지(28)가 한 말이다. 지난해는 한국 여자 골프 ‘위기론’이 드리웠던 때이기도 하다. 8월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들이 한 국가당 최다 출전 인원인 4명이 참가했고, 이들은 모두 세계 랭킹 10위 내에 들 정도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음에도 ‘노메달’에 그쳤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한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의 거의 절반을 휩쓸던 우승 수가 7승으로 확 줄어들었다. 이마저도 고진영(27)이 5승을 책임졌었다.

또 5개 메이저 대회 중 한국 선수가 한 차례도 우승을 차지하지 못하기까지 했다. 한 시즌에 한국 선수가 한 번도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르지 못한 건 2010년 이후 11년 만이었다. 2021년부터 올해 5월까지 1년 6개월 가량 메이저 무승 갈증이 이어졌다. 이 갈증을 ‘메이저 퀸’ 전인지가 깼다.

전인지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 블루 코스(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에서 최종 합계 5언더파 273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KLPGA 투어 간판 스타로 활동하며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 동안 10승을 휩쓸었다. 2015년에는 KLPGA 투어 회원 신분으로 US 여자오픈에 출전해 정상에 올랐으며, 2016년 LPGA 투어에 데뷔해 그해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2018년 10월에는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해 LPGA 투어 통산 3승을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해까지 3년 넘게 우승 소식이 들리지 않았고 전인지뿐만 아니라 LPGA 투어 전체에 한국 선수들의 세력이 약해진다는 우려가 나왔다.

박인비(34)는 기존 선수들의 부진과 젊은 피 수혈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는 문제가 겹쳤다고 진단했다. 김효주(27)는 “내년에는 올해 보여주지 못한 성적을 배로 보여드릴 것”이라는 각오를 다졌다. 전인지도 이에 적극 동의하며 “나도 남은 대회에서 한국 선수 우승에 도움이 되겠다”고 밝혔다.

지난 4년여간 슬럼프도 겪었지만 꿋꿋하게 이를 이겨낸 전인지는 이를 자신의 세 번째 메이저 우승으로 보상받았다.

전인지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사진=AFPBBNews)
물론 우승까지 가는 길은 쉽지 않았다. 1라운드에서 한때 7타 차 선두를 달렸고 6타 차 선두로 36홀 반환점을 돌았다. 그러나 주말로 갈수록 코스 여건이 어려워지자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인지는 3라운드에서 선두를 지켰지만 3타 차로 추격을 당했다. 이날 열린 최종 4라운드에서는 전반 9개 홀에서 4타를 잃고 흔들렸다. 15번홀까지 2타 차로 끌려가던 전인지는 3홀을 남기고 승부를 뒤집어 공동 2위 렉시 톰슨(미국)과 이민지(호주)를 1타 차로 따돌리고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솔직히 압박감을 컨트롤할 수 없었다. 그래서 전반에 4개 보기를 했다. 코스도 쉽지 않아 더욱더 플레이를 즐길 수 없었다”며 “내 게임 계획을 고수한다면 후반 9개 홀에서 기회가 있을 거라고 믿었다. 버티려고 노력했고 해내서 그것을 해내 내가 매우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선수는 고진영, 김효주, 지은희(36)에 이어 전인지가 4번째다.

이번 대회에서 최혜진(23)과 김세영, 김효주가 공동 5위로 마쳐 톱5 내 한국 선수 4명이 이름을 올린 것도 이어지는 대회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