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불패` 효민, "주연 들어오니 써니 심정 이해가 간다"

  • 등록 2010-06-17 오전 9:00:00

    수정 2010-06-17 오후 6:09:22

▲ 티아라 효민(사진=KBS)

[홍천(강원도)=이데일리 SPN 김은구 기자] “써니는 정말 대단한 친구였던 것 같아요.”

티아라 효민이 KBS 2TV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청춘불패`에 함께 출연했던 소녀시대 써니에 대해 이 같이 평가했다.

효민은 16일 강원도 홍천 유치리 `청춘불패` 촬영지 인근 식당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처음에는 내가 예능프로그램에 대한 감이 떨어졌는데 써니가 꿋꿋이 참으며 나를 여기까지 이끌어줬다”며 고마워했다.

효민이 써니에 대한 추억을 떠올린 것은 어느덧 8개월이 지난 `청춘불패`에서 써니와 유리, 포미닛 현아가 떠나고 에프엑스 빅토리아, 애프터스쿨 주연, 김소리가 새로 들어오면서 이제 자신이 과거 써니의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효민은 “주연이 예전의 나와 비슷해 내가 예능을 가르쳐주고 있는데 부담감과 책임감이 크다. 써니의 심정이 이해가 간다”고 말했다.

효민은 또 “데뷔하고 얼마 안돼 처음 고정 출연하게 된 예능프로그램이 `청춘불패`”라며 “원래 밝은 성격이지만 예능 울렁증이 있었고 초반에는 주눅이 들기도 했다. 그래서 `병풍`이라고 불리기도 했는데 해외에 가면 아직도 내 이름이 `병풍`인 줄 아는 사람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청춘불패`에 출연하는 덕분에 티아라가 많이 알려졌다. 해외에서도 티아라를 많은 팬들이 알아준다”고 고마워했다.

▶ 관련기사 ◀
☞`청춘불패` 김소리 "벌써 `통녀` 별명 얻었어요"
☞`청춘불패` 빅토리아 "벌레 보고 놀라는 꾸밈없는 모습으로"
☞`청춘불패` 주연 "어설픈 모습으로 팬들에게 다가갈 것"
☞`청춘불패` 나르샤 "싱가포르서도 성인돌"
☞시크릿 한선화 "`청춘불패`는 생명의 은인"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 엄마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