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바' 송지효 "힘들었어"+눈물…동시간대 비지상파 1위

  • 등록 2016-11-19 오전 9:37:48

    수정 2016-11-19 오후 1:19:45

JTBC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사진=드라마하우스)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극본 이남규, 김효신, 이예림, 연출 김석윤, 임현욱, 이하 ‘이아바’)가 거침없는 상승세다.

18일 방송된 ‘이아바’ 7회분는 동시간대 비지상파 채널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 3.351%, 수도권에서는 자체 최고인 4.1%를 기록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바람 피운 아내 정수연(송지효 분)의 눈물과 속내가 그려졌다. “힘들었어.” 남편 도현우(이선균 분)를 마주하며 진지한 대화를 나누기 시작한 수연의 첫마디였다. 단지 “힘들었다”는 것이 바람의 이유가 될 수 없으리란 것도, 남편을 이해시킬 수 없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 한마디는 수연의 진심이었다.

디자인 회사의 팀장으로 자신을 우러러보는 후배들을 보며 피곤해도 여유 있는 척 미소를 지어야 했고, 유치원에 끝까지 혼자 남아있는 아들 준수를 보며 미안해야 했다. 직장생활을 하며 집안일, 육아 그리고 아내로서 완벽한 삶을 위해 온전히 ‘나’로서의 모습을 포기한 삶을 살았던 것이다. 너덜거리는 단화 밑창을 보며 자신을 되돌아보게 됐고, 나도 몰랐던 사실을 알아준 바람남 지선우(이석준 분)에게 마음이 흔들렸다.

답 없는 싸움에 지쳐버린 수연의 해쓱하고 핏기 없는 얼굴을 바라보며 현우는 허탈했다.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해 보였던 아내가 그간 남모르게 겪어왔을 고통을 머리로는 이해했다. 그러나 가슴으로는 아내의 눈물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수연은 자기가 저지른 일에 책임을 지려했다. 모든 것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했고 결국 현우에게 “계속 당신하고 얼굴 마주하고 살 자신이 없어. 그만하자”라며 이별을 암시했다. 과연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은 유지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아바’ 8회는 19일 오후 8시30분 방송한다.

▶ 관련기사 ◀
☞ 빅뱅, 8년 만의 정규앨범 발매 예고…티저 포스터 공개
☞ 에이핑크, 대만서 亞 투어 첫 공연 성료…3천 팬 열광
☞ '킹콩돌' 펜타곤, 데뷔 2개월 만의 단콘 8분 만에 매진
☞ 박명수, DJ 전용 헤드폰으로 '연예인 중고나라 체험기' 도전
☞ '낭만닥터 김사부' 닥터 3人3色…한석규vs유연석vs서현진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다시 뭉친 BTS
  • 형!!!
  • 착륙 중 '펑'
  • 꽃 같은 안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