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1.88 11.38 (-0.36%)
코스닥 989.39 7.37 (+0.75%)

공유 "쓸쓸하고 찬란했던…함께한 모든 시간이 좋았다"(종영인사)

  • 등록 2017-01-21 오전 9:51:56

    수정 2017-01-21 오전 10:48:20

공유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배우 공유가 ‘도깨비’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21일 오전 공유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TV캐스트에는 ‘도깨비’ 마지막 촬영 날, 공유의 종영 소감이 담긴 약 3분짜리 영상이 공개됐다.

공유는 “그 전에 맡았던 캐릭터와는 다른 인간이 아닌 신적인 존재였기 때문에 마음에 부담이 많았다. 훌륭하신 작가님과 감독님, 스태프 분들과의 작업이 부담도 됐었지만 너무 많이 사랑하고 응원해주셔서 그 응원에 힘입어 여기까지 무사히 잘 올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지나고 보면 늘 아쉬움은 따르기 마련이다. 특히 이번 드라마는 오랜만에 고심 끝에 선택한 작품이라 제 능력 안에서 저의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고 몇 번이나 다짐한 작품인데 역시나 끝날 때가 되니 늘 아쉽고 뭔가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든다. 많이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공유는 “함께 고생한 작가님, 감독님 그 두 분의 황금 조합에 숟가락을 살포시 얹을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고 현장에서 고생했던 수많은 스태프들, 그들의 노력이 없었다면 지금의 김신과 ‘도깨비’란 작품은 없었을 거다. 이 자리를 빌어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같이 함께 연기했던 훌륭한 선후배 배우님들 평소에는 오글거려서 말 못하지만 함께해서 영광이었고 고맙다는 말하고 싶다”며 “쓸쓸하고 찬란했던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공유는 영상 끝 부분에 드라마 속 명대사를 인용, “너와 함께한 시간 모두 눈부셨다. 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 날이 적당해서, 모든 날이 좋았다”는 내레이션으로 인사를 대신했다.

‘도깨비’는 21일 15, 16부 연속 방송을 끝으로 종방한다.

▶ 관련기사 ◀
☞ ‘도깨비’, 한국판 ‘너의 이름은.’…해피엔딩 가나요
☞ 공민지 "2NE1 마지막 노래, 기사로 알았다" 서운함 비쳐
☞ 'K팝스타6' 완성형 연습생 김소희, YG-JYP 도발?
☞ [포토]남우조연상 마동석 '마블리 스마일~'
☞ [포토]신인여우상 김태리, '품격 있는 美'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