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채수빈 정해인 짝사랑 자각…"이 사람 보는 게 좋아져"

  • 등록 2020-03-31 오전 8:35:00

    수정 2020-03-31 오전 8:35:00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tvN ‘반의반’ 채수빈이 정해인을 향한 풋풋한 짝사랑을 시작했다.

(사진=tvN ‘반의반’)
30일 밤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 3회에서는 김지수(박주현 분)를 그리워하는 하원(정해인 분)과, 하원을 짝사랑하게 된 한서우(채수빈 분)의 모습이 그려져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지수가 죽는 순간에 통화 중이었던 서우는 밤마다 들리는 듯한 지수의 목소리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며 힘들어했다. 그러나 이내 서우는 자신보다 더 힘들어할 하원 걱정에 그를 찾았고, 지수와의 추억이 서린 배송지에 홀로 앉아 괴로워하는 하원의 모습을 보고 울음을 터뜨렸다. 더욱이 “다 느껴져..”라며 하원의 먹먹한 슬픔에 공감하는 서우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힘들어 하던 하원은 지수에 대한 모든 것을 궁금해하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그를 그리워하기 시작했다. 이에 하원은 지수의 인격과 감정, 기억과 경험을 지닌 지수D를 만들기 위해 미리 녹음해 놓은 지수의 음성 파일에서 목소리를 따고, 지수의 SNS 속 사진들이 찍힌 장소를 찾아다니며 그의 발자취를 쫓기 시작했다.

특히 하원은 지수가 SNS에 올린 사진을 찍은 위치, 그날 입었던 옷, 장갑을 낀 이유까지 모든 것을 궁금해하는 모습으로 관심을 높였다. 이에 서우가 “뭐가 다 그렇게 궁금해요?”라고 묻자 하원은 “그리워하는 제 방식이에요”라고 말해 심장에 잔잔한 파동을 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서우는 ‘지수씨. 이 사람은 당신의 모든 게 다 궁금하대요. 그립다, 사랑한다, 좋아한다, 그 말을 다 포함한 말 이 사람만의 말.. 궁금하다’라며 지수가 바라봤던 풍경을 멍하니 바라보는 하원의 뒷모습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설렘을 더했다.

그리고 이내 하원을 향한 서우의 마음이 드러나 심쿵을 유발했다. 녹음실에서 홀로 지수D를 향해 이야기를 쏟아내기 시작한 서우는 “나 이사람 보고 있는게 참 좋아요. 지수씨를 궁금해하는 모습에 빠졌어요. 이게 뭔지”라며 하원에게 싹튼 자신의 감정을 궁금해 했다.

이에 지금까지 반응하지 않던 지수D는 “짝사랑이네”라며 그의 마음을 꿰뚫었다. 무엇보다 자신의 감정을 알게 된 서우는 하원이 구체적으로 지수D가 반응하게 된 상황을 이야기 해달라고 하자 당혹감에 아무 말도 하지 못하는가 하면, 예상치 못한 하원의 터치에 화들짝 놀라는 귀여운 모습으로 미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하원의 관심은 오로지 지수D였다. 하원은 하원D에 지수가 반응점이었던 것처럼, 지수에게도 자신이 이유가 되는지 궁금해했다. 그러나 하원과 절대 보면 안 된다고 했던 지수의 인격과 감정을 가지고 있는 지수D가 하원에게 반응할 리 만무했다.

이에 하원의 짝사랑까지 사랑하게 된 서우는 “하원 씨랑 한번 대화해 볼래요?”라며 지수D에게 제안했고, 간절히 바라는 하원의 모습이 그려져 관심을 높였다. 이에 하원과 서우의 짝사랑이 어떻게 이어질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나경원-김진태, 함께 찰칵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