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원전은 소설' 윤건영 "김종인, 사과 안하면 법적 처벌"

  • 등록 2021-01-30 오전 12:28:28

    수정 2021-01-30 오전 12:28:28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얼렁뚱땅 넘어갈 생각은 아예 접길 바란다”고 질타했다.

지난해 1월까지 청와대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지내는 동안 남북정상회담 성사와 진행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한 윤 의원은 지난 29일 “문재인 정부에서 있었던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교류 협력사업 어디에서도 북한의 원전 건설을 추진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사건으로 기소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북한 원전 건설’ 관련 문건 파일을 삭제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행정부 국가공무원이 총 68만 명인데 그들의 컴퓨터에 있는 문서가 모두 남북정상회담 의제이고 정부 정책인가”라며 “제가 지난해 11월 ‘소설 같은 이야기’라고 한 까닭”이라고 했다.

이어 “백번 양보해 해당 산업부 공무원이 관련 내용을 검토했을 수는 있다”며 “그러나 그 공무원의 컴퓨터에 그런 내용이 있었다고 그것이 정부 차원에서 추진되는 정책 추진이라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느 단위까지 보고되고 어느 과정으로 의논됐는지 살펴보지 않고 파일이 있으니 정상회담에서 논의됐다고 억지를 부리는 것은 정말 무식한 소리”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지난해 11월에도 ‘2018년 1차 남북정상회담 직후 산업부가 북한 원전 건설 방안을 추진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남북정상회담 어느 순간에도 원전의 ‘원’자는 없었다”며 관련 내용을 부인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7일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마친 뒤 땀을 닦으며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 윤 의원은 다른 글에서 김 위원장을 향해 “최소한 당 대표라면 가짜뉴스에 현혹되지는 말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정부의 북한 원전 추진을 기정사실화하면서 “정부가 국내 원전을 폐쇄하면서 북한에는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며 “충격적인 이적행위”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대한민국 제1야당을 대표하시는 분께서 근거도 없는 보도를 보시고 갑자기 무슨 난리라도 일어난 것처럼 입장문을 내는 것은 대표답지 못한 것 같다. 최소한의 팩트는 확인하시고 말씀하셔야죠”라고 전했다.

그는 “통일부 관계자도 아니라고 하고, 마찬가지로 산업부에서도 근거 없는 보도라고 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실무준비한 제가 봐도 사실이 아니다. 그렇다면 참으셨어야죠”라고도 했다.

윤 의원은 “아무리 최근 당 지지율이 떨어지고, 4월 보궐선거가 급해도 말이다. 소속 의원의 ‘후궁 막말’, 재보선 후보들의 실언 등 악재가 겹친다 해도, 당 대표 되시는 분께서 사실관계 확인도 하지 않고 입장문을 내는 것은 너무 했다”며 “무게 없이 경박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록 부정한 일로 그만 두셨지만, 청와대 수석까지 하시고 현직 야당 대표를 하고 계신 분께서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많은 분들이 야당 수준을 우습게 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 위원장 발언에 대한 청와대 반박을 언급하며 “이제 본인 발언에 책임을 지셔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이제 김종인 대표 차례다.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 주려 했다’는 발언의 근거가 대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시중의 장삼이사처럼 ‘아니면 말고 식’인지, 아니면 보수 언론의 엉터리 보도에 기반한 것인지, 직접 책임 있게 밝혀 주셔야 한다. 제1야당의 대표가 ‘충격적 이적행위”라며 국민을 분열시키는 터무니없는 망언을 한 근거를 밝혀달라”고 몰아붙였다.

그는 “명백한 근거를 밝히지 못한다면, 반드시 그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제라도 무책임한 흑색선전에 대해 국민 앞에 진솔하게 사과하거나, 못 하겠다면 근거 없는 망언에 합당한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해도 야당 대표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혹세무민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묵과할 수 없다. 김 위원장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정부는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