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변' 김지은 "남궁민, 당근과 채찍 명확한 선배…내겐 은인" [인터뷰]②

  • 등록 2022-11-15 오전 8:00:00

    수정 2022-11-15 오전 8:00:00

(사진=HB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선배님은 제게 은인이시죠. 선배님 덕에 주어진 기회로 인연이 여기까지 왔네요.“

배우 김지은이 ‘천원짜리 변호사’로 세 번이나 호흡을 맞춘 선배 배우 남궁민을 향한 고마움과 존경심을 드러냈다.

김지은은 최근 취재진과 진행한 ‘천원짜리 변호사’ 종영 인터뷰를 통해 올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미니시리즈의 여주인공으로 시청자들을 만난 소감과 선배 배우 남궁민과의 세 번째 호흡, 아쉬움을 낳았던 드라마 조기종영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11일 막을 내린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는 수임료는 단돈 천원, 실력은 단연 최고인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남궁민 분)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을 그린 작품이다. 첫 방송 8.5%(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시작해 12회 최종회 15.2%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막을 내렸다.

김지은은 법조계 로열패밀리 출신으로 사법연수원 마지막 기수를 수석으로 졸업한 백마리 역을 연기했다. 백마리는 대형로펌 법무법인 백의 대표인 할아버지 백현무(이덕화 분)의 지시로 변호사 천지훈의 시보로 일하면서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인물이다. 지난해 MBC 드라마 ‘검은 태양’으로 지상파 주연에 데뷔한 김지은은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를 거쳐 이번 작품을 통해 180도 달라진 연기 변신과 찰떡 캐릭터 소화력으로 ‘재발견’이라는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김지은은 KBS2 ‘닥터 프리즈너’, MBC ‘검은 태양’을 거쳐 이번 ‘천원짜리 변호사’로 주연 배우 남궁민과 세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닥터 프리즈너’ 촬영 당시엔 거의 마주할 일이 없었지만 MBC ‘검은 태양’과 ‘천원짜리 변호사’에선 여주인공으로 남궁민과 가까이에서 호흡하며 차진 선후배 케미를 보여줬다. 특히 이번 작품에선 전작에선 볼 수 없던 티키타카 ‘앙숙 케미’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졌다는 평이다.

그는 “선배님과 연기하면 할수록 케미가 더 좋아짐을 느낀다. 어떤 리액션을 해야 그 장면이 더 잘 나올지, 이런 상황에선 내가 어떤 연기를 해야 할지 등을 굳이 말로 설명할 필요가 없다. 말하지 않아도 선배님이 원하는 리액션이 이젠 척척 나올 정도”라고 자랑했다.

다만 걱정도 있었다고. 김지은은 “전작인 ‘검은 태양’도 장르물이라 이미지나 분위기가 겹치진 않을까 걱정이 있었다”면서도 “선배님께선 오히려 ‘검은 태양’의 제이와 지혁, ‘천변’의 마리와 지훈은 너무 다른 인물이라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안심시켜주셨다”고 회상했다.

김지은이 바라본 남궁민은 당근과 채찍이 명확한 선배라고 했다. 그는 “칭찬을 하실 때는 ‘이제야 김지은답네’라며 아낌없는 응원을 주신다. ‘너가 안 했으면 백마리를 누가 했을지 상상이 안 간다’며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며 “그러면서도 아직 큰 숲을 보지 못하는 제게 극의 전체 흐름을 읽을 수 있는 노하우를 끊임없이 알려주셨다. 브리핑을 하는 장면에선 좀 더 감정을 실어 말을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조언을 해주셨다”고 떠올렸다.

인터뷰를 빌어 선배 남궁민을 향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에게 지상파 첫 주연을 안긴 ‘검은 태양’의 오디션 기회를 준 것도 남궁민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실제 성격이 너무 신중하고 조심스러워서 혹시라도 누가 될까 선배님께 고맙다는 말을 1년동안 못했다”며 “당시 제가 ‘검은 태양’ 오디션을 볼 수 있게 제안해주셨던 것도 선배님이셨다. 이 자리를 빌어 정말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