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선배’ 70세 넘는 실버세대가 더 오래 일한다면[ESF2024]

[7-②]에스코 아호 핀란드 전 총리
노동력 부족 해법은
70세 이상 새로운 일자리 시도 권고
실버세대, 생산부문서 큰 역할해야
  • 등록 2024-05-20 오전 5:01:00

    수정 2024-05-23 오후 5:06:44

[이데일리 김형욱 최연두 기자] “70세를 넘어선 ‘인생 선배’에게도 완전히 새로운 일을 시도해보라고 독려하고 싶다.”

에스코 아호 전 핀란드 총리는 지난 16일 이데일리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핀란드의 법적 정년인) 65세는 산술적 나이일 뿐 70세가 넘어서까지 일할 능력을 가진 사람도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에스코 아호(Esko Aho) 핀란드 전 총리(70)가 지난 16일 이데일리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실버경제의 잠재력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는 저출산·고령화 문제의 해법을 모색하는 이번 인터뷰 중 실버경제(Silver Economy)의 잠재력을 강조하는 동시에 실버세대의 역할을 함께 강조했다. 전 세계가 고령화하는 만큼 실버세대가 소비뿐 아니라 생산 부문에서도 좀 더 큰 역할을 해내야 현재의 인구 위기와 그에 따른 경제적 악영향을 상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호 전 총리는 “노인이 젊은이보다 더 느리고 효율이 떨어지는 측면도 있지만 그들의 오랜 경험을 잘 살린 보직에선 결코 젊은이 대비 업무 효율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연구 논문도 있다”며 “돌봄이 필요한 분도 있지만 여전히 현역에서 일할 수 있는 사람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의 역할을 독려한다면 고령화와 인구 감소에 따른 노동력 부족이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매우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실버세대가 더 오래 일한다면, 노령 연금 고갈 문제로 고심하는 각국 정부의 고민도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다. 프랑스에선 최근 연금 지급 시점을 늦추기 위한 정부의 정년 연장 추진이 대규모 시위로 이어진 바 있다. 우리나라 역시 2055년 국민연금 고갈 전망 속 개편을 시도 중이지만 ‘더 내고 덜 받는’ 방식으로의 개편은 좀처럼 진도가 나지 않고 있다.

에스코 아호 핀란드 전 총리
그 역시 이 같은 어려움을 몸소 경험한 바 있다. 유럽 최연소 30대 총리로 재임하던 시절(1991~1995년) 그때까지 기업이 전액 부담해오던 근로자의 연금 비용을 기업과 근로자가 반반씩 부담하는 방식으로 개편했다. 소련 붕괴에 따른 경기 침체와 그에 따른 정부 재정 악화 우려에서 벗어나기 위한 조치였다고는 하지만 큰 반발이 뒤따르는 파격 조치였다.

그러나 이는 결과적으로 핀란드에서 호평받는 정책으로 꼽힌다. 연금 재정의 건전화와 함께 근로자가 좀 더 일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했기 때문이다. 당시 핀란드의 법적이자 실질적 정년이 60세였는데 이를 계기로 더 오래 일하려는 사람이 늘었고 현재는 법적으론 65세, 실제론 70세 이상까지 일하는 사람도 많다. 이들은 연금 이상의 경제적 여유를 얻어서 좋고, 정부로서도 연금 재정을 아낄 수 있어서 좋은 일석이조의 변화다.

아호 전 총리는 “한국은 (서구권과 달리) 자녀가 부모를 부양하는 문화가 있지만 이 문화가 빠르게 약해지고 있고 많은 분야에서 노동력이 부족해지는 중”이라며 “한국에서도 앞으로 이런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버세대가 젊은이와의 핸디캡을 극복하고 사회적 역할을 유지하려면 스스로 더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가 본인이 속한 실버세대에게 새로운 걸 시작해보라고 권유하는 이유다. 그는 “가장 중요한 건 집에서 벗어나 계속 새로운 사람을 알아가는 것”이라며 “가족 구성원도 중요하지만 은퇴 후에도 계속 친구와 동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호 전 총리 스스로도 과거 커리어와 이에 기반한 기업 컨설팅 외에도 계속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그는 “나는 음악과 아무 관련이 없지만 현재 핀란드계 미국인 재즈 뮤지션에 흥미를 느껴 관련 책을 쓰고 있다”며 “책을 읽고 쓰면서 내 뇌를 건강하게 유지하려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아호 전 총리는 현재 5권의 책을 펴냈으며 지금도 뮤지션 관련 책 외에 리더십과 실버경제에 대한 책을 쓰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