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온유, 故 종현도 함께… 샤이니 5인, 완전체 빛났다

앙코르 콘서트 성료… 3만 관객과 호흡
샤이니 "종현, 계속 추억하고 함께할 것"
  • 등록 2024-05-27 오전 8:58:14

    수정 2024-05-27 오전 8:58:14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그룹 샤이니(SHINee)의 앙코르 콘서트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활동에 복귀한 온유, 실루엣으로 함께한 고(故) 종현까지. 모처럼 5인 완전체 샤이니가 무대 위에서 찬란하게 빛났다.

‘샤이니 월드 VI [퍼펙트 일루미네이션 : 샤이니스 백]’(SHINee WORLD VI [PERFECT ILLUMINATION : SHINee’S BACK])은 24~26일 3일간 인천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열렸다. 총 3회 공연 모두 시야제한석 포함 전석 매진 및 약 3만명의 관객을 운집한 것은 물론 25~26일 공연은 글로벌 플랫폼 비욘드 라이브와 위버스 등을 통해 온라인 동시 생중계돼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멕시코, 오스트레일리아, 일본, 대만, 필리핀, 싱가포르 등 전 세계 팬들도 함께 했다.

샤이니는 이번 공연에서 ‘셜록’(Clue + Note), ‘루시퍼’(Lucifer), ‘드림 걸’(Dream Girl), ‘데리러 가’(Good Evening), ‘돈 콜 미’(Don’t Call Me), ‘링 딩 동’(Ring Ding Dong), ‘에브리바디’(Everybody), ‘뷰’(View), ‘누난 너무 예뻐’(Replay), ‘산소 같은 너’(Love Like Oxygen) 등 대표 히트곡 스테이지는 물론, 아름다운 하모니가 돋보인 일본 발표곡 ‘다이아몬드 스카이’(Diamond Sky), ‘컬러스 오브 더 시즌’(Colors Of The Season) 무대도 펼쳐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샤이니는 타이틀곡 ‘하드’(HARD)를 비롯해 ‘새틀라이트’(Satellite), ‘아이덴티티’(Identity), ‘라이크 잇’(Like It), ‘쥬스’(JUICE), ‘더 필링’(The Feeling) 등 정규 8집 곡들의 완전체 무대를 처음 공개해 앙코르 콘서트에 특별함을 더했다. 공연장을 꽉 채워준 팬들을 위해 앙코르의 앙코르 무대도 선사, ‘와이 쏘 시리어스?’(Why So Serious?), ‘줄리엣’(Juliette), ‘1 of 1’ 등 큰 사랑을 받은 곡들을 열창하며 마지막까지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또한 황상훈 SM 퍼포먼스 디렉터가 이번 콘서트의 연출을 맡았다. 앞서 샤이니가 진행한 도쿄돔 공연의 메인 LED 장치를 업그레이드해 슬로프로 사용 가능한 가로 3.5m, 세로 10m의 플라잉 스테이지, 가로 12m, 세로 6m의 무빙 스테이지 등을 활용한 입체적인 연출, 화려한 조명 및 레이저, 시시각각 다채롭게 변하는 팬 라이트 불빛 등이 어우러져 고퀄리티 공연이 탄생됐다.

더불어 현장을 찾은 팬들은 ‘함께일 때 더 빛나는 우리’, ‘언제나 우리의 빛이 되어줘’, ‘샤이니, 샤이니월드 이제 시작입니다’ 등 멤버들을 향한 깊은 애정이 느껴지는 문구를 담은 슬로건 이벤트를 펼쳤다. ‘재연’(An Encore), ‘누난 너무 예뻐’(Replay), ‘늘 그 자리에’(Honesty), ‘데이즈 앤 이어즈’(Days and Years) 떼창 이벤트, 핸드폰 플래시로 객석을 환히 물들이는 이벤트 등을 준비해 감동을 자아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3일간 관객들과 뜨겁게 호흡하며 데뷔 16주년을 뜻깊게 장식한 샤이니는 “이 자리에 있을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이 있기에 샤이니가 있고, 그 응원에 꼭 보답하겠다. 앞으로의 시간도 여러분이 민트색 별로 수놓아 주신다면 저희 여행이 더 빛날 것 같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무대 중간중간 송출된 영상에서 종현이 포함된 샤이니 5인의 실루엣이 계속해서 나와 팬들을 열광케 했다. 멤버들도 떠난 종현에 대한 애틋함과 그리움을 함께 전하기도 했다. 샤이니는 공연 말미 “이번 공연만큼은 개인 여행을 떠난 그분이 많이 생각난다”, “계속 추억하고 함께했으면 좋겠다”, “과거형이 아닌 지금도 함께하고 있으니 다섯 명이 함께하겠다” 등 멘트로 종현을 추억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