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 이틀째 1위 수성…'더킹' 300만 목전

  • 등록 2017-01-28 오전 9:59:05

    수정 2017-01-28 오전 9:59:05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공조’가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섰고, ‘더 킹’은 300만 관객을 눈앞에 뒀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공조’는 27일 47만명을 동원 일별 박스오피스 1위를 이틀째 지켰다. 누적관객은 233만명이다. ‘더 킹’은 2위로 순위가 떨어졌지만 이날 33만명을 모으며 누적관객 291만명을 기록했다.

‘공조’와 ‘더 킹’은 100억원대 제작비가 투입된 블록버스터에 현빈과 유해진, 조인성과 정우성 호감 높은 배우들을 내세워 개봉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공조’는 남북 공조수사를 소재로 한 액션 코미디로 ‘더 킹’은 검찰 권력의 비리를 다룬 블랙 코미디로 관객의 지지를 받으며 쌍끌이 흥행을 이끌고 있다.

▶ 관련기사 ◀
☞ [오늘의TV]'무도' 휴가 시작…'사십춘기' 첫 방송
☞ ‘보이스’, 오늘(28일) 휴방…“2월4일 5회 방송”
☞ 5월 입대설 주원…"정해진 것 없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