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이 언급한 폴리텍 어떤 곳?

뿌리·첨단산업 아우르는 인재 양성 기관
신중년·경단녀 등 취약층에도 양질 교육
  • 등록 2024-05-28 오전 5:15:00

    수정 2024-05-28 오전 5:15:00

[이데일리 서대웅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재정투입을 강화하겠다고 언급한 폴리텍은 뿌리·기간산업에 필요한 직업훈련 교사 양성을 위해 1968년 설립된 ‘국립중앙직업훈련원’이 시초다. 이후 2006년 기능대학과 직업전문학교를 통합해 폴리텍이 출범됐다. 뿌리산업은 물론 첨단산업까지 아우른다.

폴리텍 캠퍼스·교육원 위치도.(자료=폴리텍)
특히 최근엔 첨단산업 인력을 대거 배출하고 있다. 미취업 청년을 첨단산업 인재로 양성하는 직업교육인 ‘하이테크과정’ 수료생은 2021년 913명에서 2023년 1256명으로 증가 추세다. 반면 ‘2년제 학위과정’은 같은 기간 6594명에서 5599명으로 줄었다. 학령인구 감소를 고려해 학위과정을 줄이고 신산업 분야 교육 인프라를 확충한 결과다. 하이테크과정은 전문대 이상 학위 소지자 등을 대상으로 1년 이하 교육을 진행하는데, 교육비를 전액 국가에서 지원한다.

하이테크 과정은 전국 39개 캠퍼스(고교 제외) 중 32곳에서 각 지역 산업의 맞춤형 학과로 운영되고 있다. 포항시가 ‘이차전지 특화 단지’로 선정되자 포항캠퍼스가 이차전지융합과를 개설해 필요 인력을 배출하는 식이다. 충북 청주와 경기 성남은 반도체, 서울 강서와 경기 광명은 디지털, 경기 화성은 미래자동차에 특화된 하이테크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전국 ‘하이테크과정’ 정원은 2021년 1095명에서 올해 2030명으로 두 배가량 늘었다.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신중년과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신중년특화과정, 여성재취업과정도 별도로 운영 중이다. 이들 계층을 대상으로 한 교육 수료생은 2021년 2524명에서 2023년 3917명으로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여기에 자립준비청년과 학교 밖 청소년 등 일자리 지원이 필요한 다양한 계층에도 입학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폴리텍의 취업률은 2022년 기준 80.6%로 전국 최고 수준이다. 취업 후 일정기간(3개월) 후에도 취업 상태를 유지한 비율인 유지취업률은 92.7%에 달한다.

재직자도 매년 수만명이 폴리텍을 찾아 교육을 받는다. 폴리텍과 산학협력사업을 수행 중인 기업 재직자 7만7821명이 폴리텍에서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을 받았다. 특히 직무능력 향상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사업장 재직자도 지난해에만 4456명이 폴리텍을 찾았다. 폴리텍은 이들 근로자에게 각 사업장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교육을 시행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4일 열린 노동분야 민생토론회에서 “기술 진보가 노동의 형태를 바꿔 가는데, 기본 교육을 단기간이라도 강화해야 한다”며 폴리텍에 대한 재정투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17일 열린 ‘2024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도 “폴리텍과 같은 직업교육을 통해 더 나은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해 청년의 삶을 확실하게 바꿔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