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16강)새벽 경기에도 거리응원 인파 '급증'

  • 등록 2010-06-23 오전 2:36:33

    수정 2010-06-23 오전 3:23:37

▲ 새벽 응원전이 펼쳐지고 있는 서울 강남 코엑스 인근

[이데일리 SPN 장서윤 기자]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새벽 응원인파로 서울 강남거리·서울시청 앞 광장 등 주요 응원 장소가 일찌감치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1,2차전을 거치며 새로운 응원명소로 떠오른 서울 강남 코엑스 주변 영동대로 인근에는 22일 저녁 7시께부터 삼삼오오 응원객들이 모여들었다.

자정께에는 본격적으로 응원인파가 자리를 잡기 시작, 23일 새벽 1시 반에는 4만명(경찰 추산)이 넘어서면서 도로 전면 통제에 들어갔다.

특히 1,2차전을 치르면서 각광받는 응원장소로 떠오른 이 곳은 주로 20~30대 젊은층이 속속 몰려들면서 삼성동 일대는 붉은 물결로 넘실대고 있다.

3차전 경기가 각 대학의 방학 일정과 맞물린 데다 비가 내렸던 1차전과 달리 날씨도 맑아 응원인파가 대거 늘어난 것.

새벽 응원으로 응원객들의 대기 시간이 길어지면서 거리 곳곳에 돗자리를 펼치고 앉아 술자리를 벌이는 광경이 종종 눈에 띄는 것도 1,2차전과는 다른 모습이다.

응원객 김명희(25)씨는 "동호회 회원 12명과 맥주와 먹을거리 등을 준비해 9시쯤부터 자리를 잡았다"라며 "마치 엠티에 온 기분도 나고 혼자 보는 것보다 훨씬 재미있다"고 전했다.

▲ 서울 강남 코엑스 인근으로 월드컵 응원을 나온 응원객들

이처럼 미리 술을 준비해 온 응원객과 주변 유흥가에서 취객들도 몰려들면서 예상치 못한 사고도 빚어지고 있다. 경기시간이 새벽이기 때문에 인근 주민들의 민원을 고려, 연예인 공연은 진행하지 않고 응원전으로 대신한다.

강남거리 응원전을 담당한 SBS플러스 운영팀의 한 관계자는 "취객들이 간간히 싸움이나 고성방가 등 마찰을 빚어 500여명에 이르는 운영인원들의 일손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전체 응원인원을 당초 5만~6만명으로 예상했는데 경기 두 시간 전인 새벽 1시 30분께 이미 4만명을 웃돌아 예상인원을 훨씬 넘어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권욱 수습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 스트레칭 필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