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日진출 17경기만에 첫 홈런...4타수 2안타(종합)

  • 등록 2012-04-21 오후 5:00:29

    수정 2012-04-21 오후 5:01:59

▲ 일본 진출 17경기만에 첫 홈런을 신고한 이대호. 사진=SBS CNBC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빅보이' 이대호(30.오릭스 버팔로스)의 홈런포가 드디어 터졌다. 일본 진출 17경기만이다.

이대호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일본 고베 호토모토필드에서 열린 일본 프로야구 퍼시픽리그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홈경기에서 4회말 호쾌한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이날 4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전한 이대호는 1회발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우전안타로 출루해 홈런포를 예고했다. 볼카운트 1볼 1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좌완 선발 다케다 마사루의 바깥쪽 변화구를 가볍게 밀어쳐 안타로 연결했다.

4회말에는 기다렸던 홈런이 나왔다. 팀이 0-4로 뒤진 가운드 4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풀카운트 상황에서 다케다의 6구째 116km짜리 몸쪽 슬라이더를 놓치지 않고 잡아당겨 담장을 훌쩍 넘겼다. 이대호가 일본에 진출한 이래 17경기 89타석만에 처음으로 맛본 홈런포였다.   이대호는 그동안 일본의 넓은 스트라이크존과 상대 투수들의 집중 견제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간간히 안타를 치기는 했지만 장타가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개막 이후 14경기 동안 장타를 치지 못했고 타율도 1할대까지 추락했다.

하지만 지난 19일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경기에서부터 서서히 자기 모습을 되찾기 시작했다. 4번타자 자리까지 위협받는 상황에서 2루타 2개 포함, 5타수 3안타 4타점의 시원스러운 타격을 뽐냈다. 올시즌 이대호의 첫 장타였다.

"그동안 장타가 나오지 않아 힘들었다"며 그동안의 부담감을 털어놓기도 했던 이대호는 오히려 욕심을 버리면서 좋은 타구를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20일 니혼햄전에서는 무안타에 그쳤지만 이날 다시 멀티히트를 기록하면서 타격감이 돌아왔음을 증명했다.

이대호는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섰지만 다케다의 체인지업에 속아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9회말에도 2사후 마지막 타자로 나왔지만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날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한 이대호는 시즌 타율을 2할1푼7리에서 2할3푼4리로 끌어올렸다. 시즌 타점과 득점은 각각 8점과 5점으로 늘어났다.

하지만 오릭스는 니혼햄에 1-8로 져 2연패를 당했다. 이날 오릭스 타선은 다케다의 변화무쌍한 투구에 말려 단 5안타에 그쳤다. 그나마 이대호의 홈런으로 영패를 면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