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내일(28일) 밤 조주빈, '박사방' 실체 파헤쳐

  • 등록 2020-03-27 오전 9:03:30

    수정 2020-03-27 오전 9:03:30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내일(28일) 밤 방송될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에서는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하며 불법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해 검거된 조주빈과 그 일당의 행적을 파헤쳐본다. 내일 방송을 앞두고 ‘그알’ 측은 방송에서 다룰 내용들을 소개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 검거된 텔레그램 속 ‘박사’. 그러자 박사방의 알람이 울렸다

지난 26일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선 한 남성. 바로 텔레그램을 통해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일명 ‘박사’ 조주빈이었다. 고액알바를 미끼로 접근하여 협박과 강요로 이뤄진 범행. 그의 잔인한 범행 수법에 피해를 본 이들은 미성년자 16명을 포함해 밝혀진 것만 최소 74명이다. 협박과 사기로 만들어낸 성착취물로 텔레그램 속에서 군림한 ‘박사’. 그런데 ‘박사’를 추적하던 제작진에게 뜻밖의 전화가 걸려왔다.

“박사 문의방이라고 하죠. 공지 같은 걸 띄운다든가 하는 그런...

그 방에서 그러고(조 씨 체포되고)나서 일주일 동안 알람이 없다가 오늘 갑자기 알람이 울렸거든요. 그 사람(조주빈)이 과연 진짜일까? 모르겠어요. 솔직히 말하면.”

-피해자 A 씨 인터뷰 中

다급한 목소리로 박사방이 다시 열렸다는 사실을 알려온 피해자 A 씨. 그녀는 이 방의 진짜 주인이 아닌 다른 사람이 검거된 것이 아닐까 의심하고 있다. 기억 속에 남아있는 30~40대 목소리의 ‘박사’는 비교적 젊은 나이인 조 씨와 거리가 있어 보인다고 했다. ‘박사’와 함께 검거된 13명의 공범조차 단 한 번도 본 적 없다는 실제 ‘박사’의 얼굴. 과연 조 씨는 모두가 찾던 ‘진짜 박사’일까?

◇글 속에 숨어있는 박사. 실재하는 박사 조주빈

제작진은 ‘박사’가 검거되기 전, 전문가들과 함께 박사방에서 수집된 정보들을 가지고 ‘박사’가 어떤 인물일지 분석했다. 그 결과 ‘박사’에 대한 정보는 범인으로 밝혀진 조주빈과 거의 흡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사’의 글에서 나타난 적재적소의 풍부한 한자어 표현과 완벽에 가까운 맞춤법. 그건 조주빈이 학창 시절 학교 신문사에서 편집국장으로 활동할 만큼 글쓰기 실력이 탄탄했기 때문이다. ‘박사’가 정치, 경제에 해박한 지식을 보인 것처럼, 조씨도 이 분야에 상당한 관심이 있었음을 그의 지인들은 입을 모아 증언했다. 그리고 ‘박사’가 ‘도덕관념’에 대한 소재로 남긴 다수의 글은 조수빈이 자필로 남긴 내적 변화에 대한 글과 유사성을 띠고 있었다.

“이 사람(박사)은 도덕이라고 표현하는데, 그러니까 옳고 그름을 자기는 판단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진짜 옳고 그름에 대한 도덕 발달이 그렇게 잘 되어 있는 사람은 아닐 수 있다는 거죠”

-진술분석 전문가 김미영 인터뷰 中

◇검거된 ‘팀 박사’. 그러나 무한복제 되는 클론 박사들

개인의 일탈이 아닌 조직형 범죄로 덩치를 키운 일명 ‘팀 박사’. 이들 조직은 ‘박사’ 개인의 범행에 적극적으로 조력한 이들은 물론, 박사방 내에서 그들의 범행을 관전한 모든 사람이 포함된다. 피해자들은 현재 정확한 집계조차 어려운 박사방 속 숨은 공범과 관전자들을 직접 찾아냈다. 그들의 용기 덕분에 제작진은 박사방의 관전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볼 수 있었다.

“박사한테 공익근무요원들이 있단 말이야. 건당 얼마씩 받고 사진(범죄대상) 퍼오고, 이제 텔레그램으로 사진 보내 달라고 하면 사진 보내주고 그 정도?”

-박사 직원 녹취 中

조주빈 검거 이후에도 여전히 온라인상에 무분별하게 재유포되고 있는 피해자들의 영상. 과거의 관전자들은 이제 ‘박사’와 다를 바 없는 인격 살인범으로 활동을 시작한 것일까?

28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그 일당의 조직적인 범행을 추적하고, 소탕되지 않은 ‘팀 박사’의 세상을 뒤쫓아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