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재성 66분’ 마인츠, 연장 끝 빌레펠트에 3-2 승리…포칼 16강 진출

  • 등록 2021-10-27 오전 9:06:15

    수정 2021-10-27 오전 9:06:15

이재성. (사진=마인츠 SN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이재성(29)이 선발 출전한 마인츠가 연장 접전 끝에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3라운드(16강)에 진출했다.

이재성의 소속팀 마인츠는 27일(한국시간) 독일 마인츠의 메바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시즌 DFB 포칼 2라운드에서 아르미니아 빌레펠트와 연장 끝에 3-2로 승리했다. 선발 출전한 이재성은 후반 21분 레안드루 바헤이루와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공격포인트 생산에는 실패했다.

선제골은 빌레펠트가 터뜨렸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마인츠의 뒷공간을 파고든 빌레펠트는 오쿠가와 마사야의 왼발 슛이 골망을 흔들어 리드를 잡았다. 끌려가던 마인츠는 전반 만회 골을 넣지 못했다. 이재성은 전반 41분 페널티 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왼발 슛을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에게 안겼다.

마인츠는 후반 8분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오니시워의 크로스를 요나탄 부르카르트가 헤딩 동점골로 연결했다. 분위기를 탄 마인츠는 후반 13분 역전에 성공했다. 부르카르트의 크로스를 받은 오니시워가 침착하게 빌레펠트의 골망을 흔들었다.

마인츠는 이후 이재성과 부르카르트를 바헤이루, 마르쿠스 잉바르트센으로 교체하는 등 변화를 주며 승기를 굳히려 했다. 하지만 후반 44분 빌레펠트 파비안 클로스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치열했던 승부는 연장 후반 9분 결정됐다. 아담 설러이의 패스를 받은 잉바르트센이 왼발 슛으로 결승골을 뽑아 마인츠에 3-2 승리를 안겼다. 정우영(22)의 소속팀 프라이부르크는 3부리그 오스나브뤼크와 연장전까지 120분간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해 16강행 티켓을 따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