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코로나 뒤로 숨은 부실 대출 어쩌나

[코로나 대출, 가려진 부실]①
자영업자들 가게 문 닫는데
대출상환 유예에 신용정보 깜깜
상인, 대출 회수할까 폐업 숨기고
은행, 폐업신고 없으면 정상 처리
  • 등록 2022-01-13 오전 5:30:00

    수정 2022-01-13 오전 5:30:00

[이데일리 서대웅 기자] 한 저축은행의 개인사업자대출(소호대출) 관리 검사역인 A씨는 지난해 2월 말 대구 북구에서 국밥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대출을 관리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해 5월 이 사업장은 코로나19 사태를 피하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해당 사실을 본사에 보고했지만 A씨는 “정상적 대출이니 지금처럼 관리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A씨는 “평상시 가게가 문을 닫으면 본사에서 대출 회수나 추심 매각 등 조치에 나서는데, 채권이 ‘정상’으로 분류돼 지금도 한달에 한번씩 해당 가게를 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게는 지금도 문을 열지 않은 상태다.

서울 금천구 한 주택가에서 고깃집을 운영했던 자영업자 B씨는 지난해 8월 가게 문을 닫았다. 하지만 B씨는 아직까지 폐업 신고를 하지 않았다. 2020년 상반기 은행에서 3000만원을 빌려 버텨왔는데, 폐업 신고를 하면 당장 대출금을 갚아야 해서다. B씨는 “폐업 신고하는 순간 개인사업자 지위를 잃게 돼 지원이 끊긴다”고 했다. 그는 한 차례 만기 연장과 더불어 이자 상환유예 지원을 받고 있어 지금은 이자를 내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B씨에게 돈을 빌려준 은행은 B씨의 이런 상황을 모르고 있다. 채권이 ‘정상’으로 관리되고 있어서다.

지난해 7월29일 서울 명동거리.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 여파로 명동에 문을 닫은 소규모 상가가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금융권이 대출 만기연장, 원리금 상환유예 등을 해주면서 대출 부실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금융회사들은 코로나대출을 모두 ‘정상’으로 관리하고 있지만, B씨의 경우처럼 대출금 갚을 여력이 없어 폐업신고도 안한, ‘무늬만 정상’인 부실 채권이 상당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과 정책금융기관, 제2금융권이 2020년 4월부터 코로나대출(만기연장, 원리금상환유예)을 취급한 후 상환된 금액을 제외한 금액(잔액)은 지난해 7월 말 기준 104조원이다. 잠재 부실 금액이 100조원이 넘는다는 의미다.

금융회사들은 대출 채권을 △정상 △요주의(1개월 이상 연체) △고정(3개월 이상 연체) △회수 의문(‘고정’ 채권 중 회수에 위험 발생) △추정 손실(‘고정’ 채권 중 회수 불가 확실) 등으로 나눠 관리한다. 이 가운데 고정·회수의문·추정손실을 ‘고정이하’ 채권으로 분류하고, 이들 채권 비율(고정이하 여신비율)로 건전성을 관리한다.

금융권은 코로나대출 ‘정상’ 채권 가운데 적지 않은 금액이 고정이하 여신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자영업자가 폐업 신고를 하면 해당 사실이 세무서를 통해 금융회사에 바로 접수된다”며 “하지만 신고를 미루면 금융회사가 모든 자영업자 대출 채권의 상태를 파악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질수록 ‘무늬만 정상’인 채권도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융권 연체율은 사상 최저를 매달 경신하고 있지만, 부실이 이연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작년 9월 연장 검토 때 이자상환 유예만이라도 하지말자고 한 게 이러한 부실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다”며 “코로나대출 지원 조치가 종료되고 대출 회수에 본격 나서면 부실이 수면 위로 오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