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추락? 자연재해?"...가양역 실종 남성 추정 하반신 시신 '미스터리'

  • 등록 2022-09-27 오전 5:38:38

    수정 2022-09-27 오후 1:34:08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달 초 인천 강화도 인근 갯벌에서 발견된 ‘하반신 시신’이 지난달 서울 가양역 주변에서 실종된 남성과 같은 인물이라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여러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교수는 지난 26일 KBS ‘용감한 라이브’에서 “확인 절차가 필요하겠지만, 범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긴 어려워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는 “시신으로 발견됐다는 사실 자체로 범죄 피해를 염두에 두는 건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그럼에도 시신 훼손을 세세하게 분석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라고 했다.

그 이유로 “가족의 말에 따르면 (실종자가) 극단적 선택을 할 이유가 없고, 새벽 2시 30분쯤 여자친구와 통화한 기록도 있다”며 “여자친구도 특이한 정황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인 과실로 인한 추락 가능성도 생각해볼 수 있지만 당시엔 비가 오지 않았을 때”라며 “멀쩡한 성인 남성이 길을 가다가 추락할 가능성이 얼마나 있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인근에서 발견된 다른 남성의 시신에 대해선 “발견 시점과 장소가 비슷해 확인 절차가 필요해 보인다”고 했다.

‘가양역 실종 남성’ 가족이 제작한 전단
그는 또 “자연재해 때문에 시신이 훼손됐을 가능성도 있다”며 “시신이 흘러가다가 한강 그물 같은 것에 (걸려서), 부패가 많이 진행되면 분리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신이 어떤 형태로 훼손됐느냐 등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확인할 듯”이라며 “인위적인 흔적이 남아 있다면 범죄 사건이 되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엔 물속에서 (시신이) 훼손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라고 부연했다.

경찰의 초동 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성인 실종은 가출로 간주를 많이 한다”며 “이 실종 남성은 20대 중반이기 때문에 수사 대상이 되진 못하고 처음부터 가출 처리가 된 듯하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문제는 가출 처리가 되면 위치 추적, 카드 사용 내역 등 개인 정보는 수사하기 어려워진다”며 동거 가족과 여자친구가 ‘가출할 이유가 없다’, ‘갑자기 전화기가 꺼졌다’라는 등의 이야기를 한 점을 언급하며 “그런 것들을 수사했다면 더 명확하게 알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해경과 경찰은 지난 10일 인천 강화군 광성보 근처 갯벌에서 발견된 하반신 시신의 DNA 분석을 국과수에 의뢰했다.

당시 시신은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는데, 최근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남성의 가족이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같은 옷과 신발을 착용했다는 점을 들어 “시신이 실종된 남성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수사를 맡은 서울 강서경찰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으며, DNA 분석 결과가 나오려면 2주 정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실종 남성은 지난달 7일 가양역에서 가양대교 방면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CCTV에 잡힌 뒤 행방이 묘연해져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