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7.93 2.97 (+0.09%)
코스닥 1,015.88 12.16 (+1.21%)

[마켓인]"스타트업 지분 삽니다"…세컨더리 투자 나서는 증권사

"KB·미래에셋·한투證 세컨더리 투자 적극적"
세컨더리 펀드 운용 규모 약 2兆
"세컨더리 투자 수요 점차 늘어날 것"
  • 등록 2021-03-23 오전 3:30:00

    수정 2021-03-23 오전 3:30:15

[이데일리 이광수 김성훈 기자] 국내 주요 증권사들이 세컨더리(Secondary) 투자에 열을 올리고 있다. 세컨더리란 기존에 벤처캐피탈(VC)이나 엔젤투자자가 이미 투자한 지분을 사들이는 투자수법을 말한다. VC 등 초기 투자자는 조기에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고, 후속 투자자는 검증된 회사의 지분에 투자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증권사들 입장에서는 단순 투자 수익뿐 아니라 주식자본시장(ECM) 본부와 연계해 유망 스타트업의 기업공개(IPO)까지 연계하려는 전략을 노린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대형 증권사, IPO 직전 스타트업 지분 투자

2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은 세컨더리 투자 목적을 갖고 스타트업 지분에 투자해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 단계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상장 전 단계인 시리즈C 이후의 상장 전 지분투자(Pre-IPO) 단계의 스타트업 지분에 주로 투자한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통상 VC들의 자금 회수 방법은 증시에 상장시킨 뒤 지분을 매각하는 경우가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하우스나 펀드, 포트폴리오 종류에 따라 상장 전 단계에 매각을 꾀하기도 한다.

한 IB업계 관계자는 “대형 증권사들이 최근 세컨더리 투자자로 나서고 있다”며 “미래에셋대우(006800)와 한국투자증권도 세컨더리 투자에 활발한 증권사”라고 말했다. 이들 증권사들은 VC가 설정하는 세컨더리 펀드에 출자자(LP)로 참여하기도 한다.

증권사의 투자 목적은 단순히 수익률 때문만은 아니다. 상장 전 유망 스타트업의 지분을 확보해 ECM 영업과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구주를 세컨더리 형태로 사들이는 것뿐만 아니라 신주에도 해당된다.

IB업계 관계자는 “증권사들은 상장 전 단계부터 관계를 다진 뒤 IPO까지 연결시키는 경우가 많다”며 “지분 투자에 나서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투자증권은 지난주 ‘클래스팅’과 ‘쓰리빌리언’에 시리즈 C단계에 투자하기도 했다.

VC들 세컨더리 펀드 설정도 이어져

종전까지 국내 벤처투자 시장에서 세컨더리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았다. 벤처캐피탈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새롭게 설정한 세컨더리 펀드 규모는 2645억원이었다. 같은 기간 운용 중인 전체 세컨더리 펀드 규모는 1조9657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신규투자를 목적으로 설정된 벤처 펀드 규모가 4조2777억원인 것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

다만 관련 시장 규모는 점차 커질 것이라는 게 벤처투자 업계의 공통된 의견이다. 초기 기업이 창업 이후 IPO까지 걸리는 시간은 10년이 넘는데 벤처투자 펀드의 만기는 통상 7~8년에 그친다. IPO나 인수합병(M&A)이 아니면 회수할 방법이 없어 이 간극을 좁혀주는 자금이 등장할 수 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최근 VC들의 관련 펀드 설정도 이어지고 있다. 신한벤처투자와 인터베스트는 세컨더리 투자를 핵심 전략으로 내세운 펀드를 각각 1200억원, 1080억원 규모로 설정하기도 했다. 올해 들어서도 DSC인베스트먼트(241520)와 캡스톤파트너스 등도 관련 펀드를 설정했다.

IB업계 관계자는 “수익을 더 낼 수 있다고 기대되는 상황에서도 세컨더리 펀드에 넘기는 것을 선호하는 VC도 많다”며 “안정적으로 회수하고 새로운 펀드나 다른 포트폴리오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