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퍼트 마치고 눈물 훔친 전인지 "'해냈다'는 생각에…"

LPGA 메이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우승
2018년 이후 44개월 만에 통산 4승 달성
"4년 동안 마음 고생..우승으로 보답하고 싶었다"
"메이저 3승했으니 또 다른 목표 생겨"
  • 등록 2022-06-27 오전 9:34:45

    수정 2022-06-27 오전 9:34:45

전인지가 우승을 확정하는 파 퍼트를 넣은 뒤 캐디에게 안겨 흐느끼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끝냈다’라는 생각에….”

마지막 18번홀에서 파 퍼트를 넣은 전인지(27)는 눈시울을 적시며 함께 경기한 선수 그리고 캐디와 차례로 포옹하며 조용히 우승의 순간을 맞았다.

2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 블루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마지막 날 4라운드. 보기 5개를 쏟아내고 버디는 2개를 잡아낸 전인지는 3오버파 75타로 경기를 마쳤으나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를 기록, 렉시 톰슨(미국)과 이민지(호주)의 추격을 1타 차로 따돌리고 3년 8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오랜만에 찾아온 우승 때문이었을까. 전인지는 손으로 몇 번이고 눈가에 맺힌 눈물을 씻어내며 감정을 추슬렀다.

2015년 US여자오픈을 제패하고 이듬해인 2016년부터 LPGA 투어에서 뛰기 시작한 전인지는 첫해 에비앙 챔피언십 그리고 2018년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까지 3승을 수확했으나 이후 긴 우승 침묵에 빠졌다. 이날 44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기나긴 우승 갈증을 씻어냈다.

우승 뒤 인터뷰에서 “18홀을 끝낸 뒤 어떤 감정이었나”는 질문에 “그냥 ‘해냈다’ 그리고 ‘끝냈다’는 생각 때문에…”라고 눈시울을 붉힌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솔직히 안 울려고 했는데 이 대회 전에도 너무 많이 울었고, 이번에도 울면 울보 같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며 “한 살 한 살 먹어가면서 눈물이 많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3타 차 선두로 나선 전인지는 여유 있게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경기 시작 후 얼마 되지 않아 톰슨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답답한 경기가 이어졌으나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전인지는 후반 톰슨의 거듭된 실수로 다시 선두를 꿰찼고 마지막까지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을 지켜내 기어코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전반에 생각만큼 경기가 풀리지 않아서 답답하기도 했다”며 “많은 생각이 머리에 오갔고 지난 4년 동안 우승이 없었기 때문에 나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는 팬과 후원사에게 우승으로 보답하고 싶었다. 그런 생각들이 강하게 밀려오면서 부담됐던 것 같다”고 이날 경기 초반 상황을 돌아봤다.

재역전으로 우승할 수 있었던 건 부담을 극복해 낸 믿음 덕분이다.

전인지는 “(부담스러운) 그런 생각보다 나를 믿고 과정을 즐겨보자고 생각하고 경기했던 것이 이렇게 우승하게 된 것 같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믿어주신 분들에게 우승으로 보답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의미를 뒀다.

전인지는 이날 우승으로 LPGA 투어 통산 4승 중 3승을 메이저로 장식하며 AIG 여자오픈과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1승만 추가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다.

전인즈는 “메이저 3승을 했으니 나에게 또 다른 목표가 하나 더 생겼다고 생각한다”며 “계속해서 이루고자 하는 것, 내 앞에 높인 새로운 목표에 다가가기 위해서 노력하고 싶다”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향한 굳은 의지를 엿보였다.

전인지.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속옷 살짝' 패션...뭐길래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