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탈코치' 정우 vs 권율, 13년 만의 재회…뿌리깊은 악연 왜?

  • 등록 2022-09-08 오전 9:22:43

    수정 2022-09-08 오전 9:22:43

(사진=tvN ‘멘탈코치 제갈길’)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 측이 정우와 권율의 13년 만의 재회 술자리를 포착했다. 살얼음 같은 분위기가 두 사람의 뿌리깊은 악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오는 12일(월) 첫 방송될 tvN 새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연출 손정현/ 극본 김반디)은 멘탈코치가 되어 돌아온 전 국가대표가 선수들을 치유하며, 불의에 맞서 싸우는 멘탈케어 스포츠 활극이다. 정우, 이유미, 권율, 박세영을 주연으로 드라마 ‘앵그리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을 집필한 김반디 작가와 드라마 ‘보스를 지켜라’, ‘그래, 그런거야’, ‘키스 먼저 할까요?’ 등을 연출한 손정현 PD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극중 정우는 전대 미문의 사고를 치고 영구 제명된 태권도 국가대표 출신의 선수촌 멘탈코치 ‘제갈길’ 역을, 권율은 제갈길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태권도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체육회 인권센터장 ‘구태만’ 역을 맡았다. 13년 만에 선수촌에서 재회한 두 사람은 뿌리깊은 악연에서 비롯된 대립구도를 형성해 극의 긴장감을 치솟게 만들 예정이다.

이와 관련 ‘멘탈코치 제갈길’ 측이 8일(목) 13년 만에 다시 만난 제갈길과 구태만의 술자리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제갈길은 구태만의 시선 속에 웃음기 싹 가신 표정으로 노래를 부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등 뒤에서 느껴지는 구태만의 존재에 온 신경이 쏠린 듯한 그의 표정에서 만감이 교차하는 심경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반면 구태만은 여유롭게 술잔을 기울이며 편안하게 자리를 즐기는 모습이다. 상반된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기류가 주변 공기를 얼어붙게 만든다.

그러나 이어진 스틸에는 팽팽하게 대치 중인 제갈길과 구태만의 투샷이 담겨 긴장감을 선사한다. 마음 속에 응어리져 있던 분노가 치솟은 듯 뜨겁게 타오르는 제갈길의 눈빛과, 이에 한치 물러섬 없이 맞서는 구태만의 싸늘한 눈빛이 팽팽하게 부딪히며 보는 이들까지 긴장케 한다. 이에 제갈길이 구태만을 향해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지우지 못한 분노를 품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선수촌에서 재회하며 또 다시 시작될 이들의 끝나지 않은 악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은 오는 9월 12일(월)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