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벼랑 끝 몰린 자영업자들, 금융시장 뇌관 대책 있나

  • 등록 2023-01-26 오전 5:00:00

    수정 2023-01-26 오전 5:00:00

자영업에서 실직자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통계청 등에 따르면 최근 1년간(2021년 12월 중순~2022년 12월 중순) 자영업을 하다 실직한 사람이 34만 1000명에 달했다. 이들 가운데 고용원을 두고 자영업을 했던 사람이 3만 3000명이나 돼 이들이 추가로 창출한 일자리에도 악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자영업자들은 코로나19와 장기화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매출이 부진한 상황에서 에너지 가격마저 급등해 더는 버틸 힘이 없다고 한다. 농림어업 등 1차산업과 도소매업이나 숙박 음식점업, 교육서비스업과 같은 대면 서비스업에서 실직자들이 대거 나오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지난해 자영업자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3%가 폐업을 고려하고 있다. 이들은 폐업을 생각하는 이유로 ‘영업실적 감소’(32.4%)와 ‘임차료 등 고정비 부담’(16.2%) 등을 꼽았다.

설상가상으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에 나서면서 자영업자들은 고금리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기준금리는 지난 17개월(2021년 8월~2023년 1월) 동안 0.5%에서 3.5%로 3%포인트나 올랐다. 반면 자영업자 대출은 지난해 9월 말 현재 1014조원으로 코로나 19 직전인 2019년 말(684조원)과 비교하면 48.1%(330조원)가 늘었다. 금리가 뜀박질을 계속한 탓에 자영업자들의 빚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오를 때마다 자영업자의 연간 이자 부담이 7조 4000억원가량 늘어난다 하니 지난 17개월 동안 연간 이자부담 증가액만 따져도 22조원을 훌쩍 넘는다. 이자폭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부도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몇 가지 대책들을 내놓았지만 임기응변에 그치고 있다. 대출 원리금 1년 상환유예 조치가 9월 말로 종료된다. 30조원 규모의 채무조정 프로그램(새출발 기금)이 지난해 10월부터 시행되고 있지만 신청액이 지난해 말 현재 2조원에 그치고 있다. 과도한 부채와 고금리가 맞물려 자영업의 대규모 부실 발생은 시간문제다. 순식간에 금융시장 안정을 깨트릴 수도 있는 뇌관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근원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서둘러 주기 바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